국내외 부동산으로 눈 돌리는 투자자들
국내외 부동산으로 눈 돌리는 투자자들
  • [자투리경제=윤영선 SNS에디터]
  • 승인 2018.10.29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한 달간 위험회피 성향(MSCI 전세계지수는 -8.5%, 달러 인덱스 2.6%)이 높아지면서 국내 펀드시장에서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부동산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실제 최근 1개월동안 국내 부동산 펀드와 해외 부동산 펀드로 각각 337억, 93억원의 자금이 유입되면서 상품유형내 자금유입 상위(설정액 대비 자금유출입 비중 기준)를 차지하고 있다.

최근 1개월 해외 부동산 펀드 성과(1.5%)는 국내 부동산 펀드(0.4%)와 국내 주식형 펀드 성과(-10.2%)를 각각 1.1%p, 11.7%p 아웃퍼펌하고 있다. 해외 부동산 펀드의 성과를 견인하는 국가는 미국과 일본으로 대표적 펀드인 미래에셋맵스미국부동산투자신탁 11과 한국투자도쿄중소형오피스부동산투자신탁1 1개월 수익률은 각각 12.7%, 4.6%를 기록했다.

부동산 투자 대상지역으로 미국과 일본이 부각되는 이유는 전세계 경기 둔화 조짐이 나타나고 있어 상대적으로 가장 안전한 미국과 일본의 부동산 시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특히 오피스 시장의 Cap Rate 수준이 안정(미국 4%, 일본 3.6%)되어 향후 임대료 상승을 통한 배당금 증가와 자산가치의 추가 상승을 기대해 볼 수 있을 전망이다.

대신증권 문남중 연구원은 "위험자산의 대표격인 글로벌 증시의 조정기간이 일단락되는 11월 중순 이전까지는 달러와 함께 안전자산 선호처로 부동산으로의 관심이 집중될 것"이라며 "더불어 장기적 관점에서 수요가 뒷받침 되는 미국과 일본의 주요 오피스 시장의 강세는 지속될 것으로 판단돼 포트폴리오 분산차원에서 부동산 펀드 비중을 일부 가져가는 것이 성과를 극대화하는 좋은 방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