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 5% 육박…코픽스 상승 영향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 5% 육박…코픽스 상승 영향
  • [자투리경제=윤영선 SNS에디터]
  • 승인 2018.11.16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중은행의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5%에 육박했다. 기준이 되는 코픽스(자금조달비용지수)가 올랐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서민 대출자들의 부담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16일 KB국민은행의 잔액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3.60~4.80%로 올랐다. 전날보다 0.03% 포인트 상승했다. 신한은행은 3.20~4.55%에서 3.23~4.58%로, 우리은행은 3.30~4.30%에서 3.33~4.33%로 각각 0.03% 포인트씩 올랐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인상 폭이 더욱 크다. 국민은행은 전날 3.35~4.55%에서 이날 3.45~4.65%로 0.1% 포인트 올랐다. 신한은행도 3.18~4.53%에서 3.28~4.63%로, 우리은행도 3.23~4.23%에서 3.33~4.33%로 0.1% 포인트씩 상향 조정했다.
 

NH농협은행은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2.83~4.45%에서 2.87~4.49%로 0.04% 포인트씩만 인상했다. 가산금리를 0.06% 포인트씩 낮춘 영향이다.
 

전날 은행연합회는 10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금리가 1.93%로 전달보다 0.10%포인트 상승했다고 공시했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의 이번 상승폭 0.10%포인트는 지난해 11월 0.15%포인트 이후 최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