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경유차 폐차하고 2천만원 승용차 사면 개소세 113만원 절약
노후경유차 폐차하고 2천만원 승용차 사면 개소세 113만원 절약
  • [자투리경제=박영석SNS에디터]
  • 승인 2019.01.08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말까지 한시적으로 도입했던 자동차 개별소비세(개소세) 30% 감면 혜택이 올해 상반기까지 연장된다. 노후경유차를 폐차하고 새 승용차를 살 때 받을 수 있는 개소세 인하 혜택과 중

복 적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개소세 부담을 최대 79%까지 덜 수 있게 된다.

 

정부는 8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새해 첫 국무회의를 열어 이러한 내용이 담긴 개소세법 시행령 개정안을 심의·의결했다.

정부는 자동차 개소세 30% 인하(세율 5%→3.5%)를 작년 12월 31일까지 적용했었는데, 이를 올해 6월 30일 출고된 차량까지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출고가액이 2000만원인 승용차를 산다면 개소세와 교육세·부가가치세등 세금 143만원을 내야 하지만, 올해 6월 30일까지 출고되는 차량은 43만원 적은 100만원만 내면 된다.

만약 2008년 말 이전에 등록한 경유차를 폐차하고 6월 30일 안에 새 차를 출고하면 추가 개소세 감면 혜택(70% 감면, 단 100만원 한도)을 중복해 받을 수 있다.

이렇게 되면 개소세율은 현행 5%에서 1.05%로 최대 79% 감면된다.

가령 노후경유차를 폐차하고 출고가 2000만 원짜리 승용차를 새로 사면 최종 개소세 부담액은 113만원(79%) 줄어든 30만원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