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놀자] 우리 집은 200억 대 자산가^^
[야, 놀자] 우리 집은 200억 대 자산가^^
  • [자투리경제=Iris 객원에디터]
  • 승인 2019.01.23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대 초반 딸이 대화 중 “지나가는 모르는 부자 사람이 700만원만 줬으면 좋겠어. 그 돈으로 배우고 싶은 거 다 배우게”.

정말 기승전결 맥락 없는 표현이지만 ‘하고 싶은 일, 해야 하는 일, 돈 버는 일’을 하는 3명 정도가 내 몸에 있어서 동시에 꺼내 사용하고 싶다는 이제 막 부모로부터 독립을 준비하는 우리 주변 바쁜 젊은이의 한풀이 같은 중얼거림이라 피식 하고 웃음이 절로 나왔다.

이에 대한 내 응답은 ‘지금 네 나이에는 시간은 되고 돈이 없을 나이야’.

항상 딸한테 지적 당하는 숨막히는 모범적인 답을 내놓으며 아차 싶어 유투브(YouTube) 크리에이터(Creator) 등 딸의 관심사로 마무리했다.

20~30대는 경제력을 갖추는데 주력한다면 40대 이후 개인적으로는 50대에 접어 들면 전에 없던 신기한 능력이 하나 생기는데 바로 자신의 몸이 몸 주인인 내게 하는 소리가 들리기 시작한다.

그래서일까? 건조함보다는 잊고 살았던 상큼한 풀과 꽃 향기를 가까이 하게 되고 이제까지의 모범적이고 정형화된 것들에 대한 반복적인 경험보다는 “더 늦기 전에” 를 외치며, 재미있어 보이는 것들에 대한 호기심을 실천으로 옮겨 내 몸과 마음이 스트레스 받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

어제 가까이 모시는 교수님으로부터 받은 8년 전 작고하신 故 박완서 작가의 ‘일상의 기적’이란 글을 통해 소중한 내 몸의 가치(Value)를 금액으로 확인하게 되었다.

세월이 한 참 흐른 2019년이지만 정말 가슴에 확! 와 닿는다.

 

故 박완서님의 ‘일상의 기적’입니다.

일상의 기적   - 박완서-

덜컥 탈이 났다.

유쾌하게 저녁식사를 마치고 귀가했는데 갑자기 허리가 뻐근했다.

자고 일어나면 낫겠거니 대수롭지 않게 여겼는데

웬걸, 아침에는 침대에서 일어나기 조차 힘들었다.

그러자 하룻밤 사이에

사소한 일들이 굉장한 일로 바뀌어 버렸다.

세면대에서 허리를 굽혀 세수하기,

바닥에 떨어진 물건을 줍거나

양말을 신는 일, 기침을 하는 일,

앉았다가 일어나는 일이 내게는 더 이상 쉬운 일이 아니었다.

별수 없이 병원에 다녀와서 하루를 빈둥거리며 보냈다.

비로소 몸의 소리가 들려왔다.

실은 그 동안 목도 결리고, 손목도 아프고,

어깨도 힘들었노라, 눈도 피곤했노라, 몸 구석구석에서 불평을 해댔다.

언제까지나 내 마음대로 될 줄 알았던 나의 몸이, 이렇게 기습적으로 반란을

일으킬 줄은 예상조차 못했던 터라 어쩔 줄 몰라 쩔쩔매는 중이다.

이때 중국 속담이 떠올랐다.

“기적은 하늘을 날거나 바다 위를 걷는 것이 아니라, 땅에서 걸어 다니는 것이다.”

예전에 싱겁게 웃어 넘겼던 그 말이 다시 생각난 건, 반듯하고 짱짱하게 걷는 게 결코 쉬운 일이 아님을 실감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괜한 말이 아니었다.

‘아프기 전과 후’가 이렇게 명확하게 갈리는 게 몸의 신비가 아니고 무엇이랴!

얼마 전에는 젊은 날에 윗 분으로 모셨던 분의 병문안을 다녀왔다.

몇 년에 걸쳐 점점 건강이 나빠져 이제 그분이 자기 힘으로 할 수 있는 것은

눈을 깜빡이는 정도에 불과했다.

예민한 감수성과 날카로운 직관력으로 명성을 날리던 분의 그런 모습을 마주하고 있으려니, 한때의 빛나던 재능도 다 소용없구나 싶어 서글픈 마음이 들었다.

돌아오면서 지금 저분이 가장 원하는 것이 무엇일까 생각해 보았다.

혼자서 일어나고, 좋아하는 사람들과 웃으며 이야기하고, 함께 식사하고,

산책하는 등 그런 아주 사소한 일이 아닐까.

다만 그런 소소한 일상이 기적이라는 것을 깨달았을 때는 대개는 너무 늦은

뒤라는 점이 안타깝다.

우리는 하늘을 날고 물 위를 걷는 기적을 이루고 싶어 안달하며 무리를 한다.

땅 위를 걷는 것쯤은 당연한 일인 줄 알고 말이다.

사나흘 동안 노인네처럼 파스도 붙여 보고 물리치료도 받아 보니 알겠다.

타인에게 일어나는 일은 나에게도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는 것을…

크게 걱정하지 말라는 진단이지만 아침에 벌떡 일어나는 일이 감사한 일임을

이번에 또 배웠다.

건강하면 다 가진 것이다

오늘도 일상에 감사하며 살자!

지금, 감사를 느끼고 계시는지?

우리들이 입으로는 감사를 외치지만 진정으로 느끼는 사람은 적은 것 같다.

안구 하나 구입하려면 1억이라고 하니 눈 두 개를 갈아 끼우려면 2억이 들고

신장 바꾸는 데는 3천만원, 심장 바꾸는 데는 5억원, 간 이식하는 데는 7천만원,

팔다리가 없어 의수와 의족을 끼워 넣으려면 더 많은 돈이 든답니다.

지금!

두 눈을 뜨고 두 다리로 건강하게 걸어 다니는 사람은 몸에 51억원이 넘는 재산을 지니고 다니는 것과 같습니다

도로 한 가운데를 질주하는 어떤 자동차보다 비싼 훌륭한 두발 자가용을 가지고 세상을 활보하고 있다는 기쁨을 우리는 잊지 말아야겠습니다.

그리고 갑작스런 사고로 앰블런스에 실려 갈 때 산소호흡기를 쓰면 한 시간에 36만원을 내야 한다니

눈, 코, 입 다 가지고 두 다리로 걸어 다니면서 공기를 공짜로 마시고 있다면

하루에 860만원씩 버는 셈입니다.

우리들은 51억짜리 몸에 하루에 860만원씩 공짜로 받을 수 있으니

얼마나 감사할 일인가요?

그런데 왜 우리는 늘 불행하다고 생각하는 걸까요?

그건 욕심 때문이겠지요.

감사하지 못하는 사람에게는 기쁨이 없고,

기쁨이 없으면 결코 행복할 수 없습니다

감사하는 사람만이 행복을 누릴 수 있고, 감사하는 사람은 행복이라는 정상에

이미 올라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세잎 클로버는 행복! 네잎 클로버는 행운?

행복하면 되지 행운까지 바란다면 그 또한 욕심이겠지요.

오늘부터

지금부터

숨 쉴 때마다

감사의 기도를 드려야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