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인도 LPG차 구입할 수 있다는데…따져봐야 할 장·단점은
일반인도 LPG차 구입할 수 있다는데…따져봐야 할 장·단점은
  • [자투리경제=윤영선 SNS에디터]
  • 승인 2019.03.26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자동차 영업본부 김태준 상무(왼쪽)와 국내 1호 LPG 일반판매 고객인 이상범 한국LPG산업협회 회장이 1호차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 영업본부 김태준 상무(왼쪽)와 국내 1호 LPG 일반판매 고객인 이상범 한국LPG산업협회 회장이 1호차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26일부터 일반인도 모든 LPG(액화석유가스)차량을 사고 팔 수 있고,휘발유나 경유차를 LPG차량으로 개조할 수 있다.

LPG차량의 장점은 오염물질 배출이 상대적으로 적고 유지비도 적게 들어간다는 점이다. LPG 주성분은 프로판과 부탄으로 색깔·냄새·맛·독성 등이 없다. 또 원유 정제 과정이나 유전에서 부산물로 생기는 가스에 압력을 가해 액체로 만든 만큼 가격도 저렴하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 19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친 수송용LPG연료 사용제한을 폐지하는 '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개정법을 이같이 공포·시행한다.

이에 따라 그동안 택시와 렌터카, 장애인 등에만 허용된 LPG 차량을 일반인도 새 차든 중고차든 상관없이 자유롭게 매매할 수 있다. LPG차량의 신규·변경·이전 등록은 관할 시·군·구청 자동차등록 담당 부서에서 할 수 있다.

또 자동차 구조변경업체에서 일반인이 기존에 보유하고 있는 휘발유차나 경유차를 LPG차량으로 개조하는 것도 가능해진다. 개조비용이200만~300만원 정도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번 법 개정으로 기존 LPG연료 사용제한을 위반한 사용자에 대해 최고 3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던 행정처분 관련 법률 조항도 폐지됐다.

LPG차량의 연료인 자동차용 부탄은 지난 주말 기준 ℓ당 797.4원으로 휘발유 가격보다 42.0% 저렴하다.

한편 일반인도 LPG 차량을 사고팔 수 있게 됐지만 부족한 LPG 충전소가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전국 LPG 충전소는 1900여 곳으로 주유소의 6분의 1 수준에 불과한 데다가 서울에는 고작 77곳뿐이다.

이와 함께 당장 살 수 있는 LPG 차량은 10여 종으로 SUV 모델은 없어 차량 선택 폭이 좁다.

이런 가운데 자동차업계는 앞으로 LPG차량 출시를 서두를 예정이다.현대차는 8세대 신형쏘나타의 LPG 모델을 출시하고 르노삼성차도QM6 LPG 차량을 상반기부터 판매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