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경제]통신요금 납부 잘한 주부·사회초년생, 대출 길 넓어진다
[서민경제]통신요금 납부 잘한 주부·사회초년생, 대출 길 넓어진다
  • [자투리경제=윤영선 SNS에디터]
  • 승인 2019.04.02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 이력이 적다는 이유로 그동안 주부나 사회 초년생들은 은행 대출이 쉽지 않았으나 하반기부터는 신용평가 항목에 통신요금 납부 내역이나 온라인 거래 이력이 반영되면서 대출이 보다 수월해질 전망이다.

이들은 금융 이력이 거의 없다보니 신용등급이 낮다.

정부는 이들을 구제하기 위해 올 하반기 5대 시중은행들을 시작으로, 신용평가 항목에 통신비 납부내역이나 온라인 쇼핑 거래내역을 반영키로 했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하반기부터 국민과 신한, 하나, 우리, 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이 통신정보 등 비금융정보를 활용해 금융소비자의 신용등급을 재평가한다고 2일 밝혔다.

금융소외계층이란 신용평가시점을 기준으로 2년 내 신용카드 사용 이력과 3년 내 대출 경험이 없는 금융이력 부족자로, 사회초년생·주부·고령층 등이 해당한다. 지난해 9월 말 기준 약 1303만명이 금융소외계층에 속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저신용자는 은행에서 대출을 받을 수 없어 고금리를 부과하는 제2금융권으로 갈 수 밖에 없다. 

금감원은 이런 문제를 해결하고자 신용평가 때 통신요금(가입 및 할부 등), 휴대폰 소액결제, 온라인쇼핑 거래내역 등 비금융정보의 활용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이처럼 제도를 변경하면 기존에 대출이 거절됐던 7∼8 신용등급자 71만명 중 약 20만명이 앞으로 은행에서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Tag
#대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