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소비자] 제2금융권서도 계좌이동서비스 가능해진다
 [금융소비자] 제2금융권서도 계좌이동서비스 가능해진다
  • [자투리경제=윤영선 SNS에디터]
  • 승인 2019.05.02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A씨는 통신비, 정수기 렌탈비, 아파트 관리비를 카드로 자동납부하던중 주거래 카드 변경으로 자동납부 변경을 위해 카드사에 전화해 여러 단계를 거쳐 문의했으나 변경이 불가능했다.  결국 가맹점에 일일이 전화해 변경해야 하는 불편을 겪었다.

# B씨는 S은행 계좌를 사용하다가 대학 진학 후 주거래 카드로 S마을금고 체크카드를 사용하게 됐다. B씨는 핸드폰요금, 월세 등의 자동이체 계좌 변경을 위해 계좌이동 서비스를 이용하려 했으나 제2금융권에는 도입되지 않아 이용하지 못했다.

2015년 7월 이후 은행 계좌의 자동이체 현황을 한 번에 조회하고, 간편하게 계좌를 이동하는 서비스가 개시되는 등 금융소비자들의 편의 제고를 위한 서비스가 추진돼왔지만 은행권 위주로만 한정되는 등 한계가 있었다.

앞으로는 신용카드를 바꿀 때 일일이 다시 신청해야 했던 통신비·공과금 자동납부를 한번에 옮길 수 있게 된다. 휴면계좌에서 잠자는 돈을 찾아주는 서비스가 은행에 이어 2금융권과 증권사에도 도입된다. 이번에 도입되는 계좌이동, 카드이동 서비스는 소비자 마음에 드는 카드, 계좌로의 ‘이사’를 편리하게 해주는 서비스다.

금융위원회는 2일 금융결제원, 전국은행연합회, 저축은행중앙회, 여신금융협회 등과 이런 내용의 ‘국민 체감형 금융거래 서비스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날 협약에 따라 1금융권 은행에서만 제공하던 ‘계좌이동(자동납부 갈아타기) 서비스’와 ‘숨은 금융자산 찾기 서비스’가 모든 금융권으로 확대된다.

신용카드 자동납부 현황을 일괄 조회·변경·해지하는 기능은 올해 말 선보일 예정이다. 금융결제원이 운영하는 ‘페이인포’ 홈페이지에서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올 하반기에는 저축은행·농협·신협·수협·새마을금고·우체국 등 2금융권 내에서 계좌이동이 가능해진다. 내년 상반기에는 은행과 2금융권 간에도 적용된다.

이에 따라 주거래층을 확보하려는 금융사 간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은행에 등록된 자동이체 건수는 22억4000건(739조2000억원)에 달한다. 제2금융권 수시입출금식 계좌 약 3283만개에 등록된 자동이체 건수는 약 1억9000만건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