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 · 협력] 중기부·네이버 손잡고 소상공인 ‘온라인 진출’ 지원
[상생 · 협력] 중기부·네이버 손잡고 소상공인 ‘온라인 진출’ 지원
  • [자투리경제=송지수 SNS에디터]
  • 승인 2019.05.13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가 네이버와 손잡고 소상공인들의 온라인 진출 지원에 적극 나선다. 중기부가 소상공인연합회 등을 통해 상품을 발굴하고 네이버가 홍보를 지원하게 된다.

중기부와 네이버, 소상공인연합회는 13일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부산에서 소상공인과 대기업 간 상생과 공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세 기관은 앞으로 네이버의 파트너스퀘어를 통해 소상공인의 온라인 진출을 확대하고, 네이버 쇼핑 플랫폼을 통한 기획전 개최 등 판매·홍보를 지원하기로 했다.

또 중기부의 소상공인 창업 교육과 파트너스퀘어 교육 프로그램을 연계하는 등 소상공인의 역량 강화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네이버의 온라인 교육 콘텐츠를 중기부 소상공인사이버평생교육원을 통해 제공하고, 중기부 신사업창업사관학교 교육 시 네이버의 현장교육 프로그램을 공유한다.

네이버는 또 소상공인 창업·경영 지원 공간인 파트너스퀘어를 올해 서울 강북에 2곳 추가 설치하고 내년 이후에는 대전 등에 지역별 특성을 반영한 특화 공간을 마련하기로 했다.

네이버는 2013년부터 서울 2곳과 부산 1곳, 광주 1곳 등 4곳의 파트너스퀘어를 운영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소상공인에게 창업·경영 교육, 사진·영상 제작을 위한 스튜디오와 장비 등이 제공된다.

한편 중기부는 제1호 '자상한기업'(자발적 상생기업)으로 네이버를 선정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자발적 상생협력의 모범사례를 계속 이끌어내는 한편 열심히 노력하는 기업에는 정부가 더 힘을 실어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자발적 상생의 노력이 대한민국 경제에 분수효과를 가져 올 것으로 믿으며 이 같은 노력을 더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