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ISSUE+] 인천 2호선 검단·김포·일산까지 연결…"민심 달래기용" 지적
[경제 ISSUE+] 인천 2호선 검단·김포·일산까지 연결…"민심 달래기용" 지적
  • [자투리경제=윤영선SNS에디터]
  • 승인 2019.05.23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로에 지하도로 뚫어 확충' 연구용역…서울 3호선, 파주·운정까지 연장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23일 오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토부 제공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23일 오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토부 제공

 

인천 2호선 지하철, 복선 전철 등이 일산신도시와 연결된다. 또 자유로도 지하 공간을 활용한 '대심도(大深度; 지표 기준 40m이상 깊이의 공간) 도로' 형태로 확충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3일 세종시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안에 최적 노선을 마련하고 인천, 경기도 등과 협의를 거쳐 내년까지 광역교통 시행계획에 반영할 것"이라며 "이렇게 되면 그동안 단절된 검단, 김포, 일산이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파주∼동탄 구간)를 중심으로 연결되고 경의·중앙선, 서울 지하철 3호선, 김포도시철도, 공항철도 등 동서 방향 노선들이 남북으로 이어져 수도권 서북부 교통이 획기적으로 개선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대곡∼소사 복선 전철 전동열차를 경의선 구간 중 혼잡도가 가장 높은 일산까지 연장 운행한다"며 "이미 고양시가 철도공사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후속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 지하철 3호선의 파주 운정 연장에 대해서는 "이 노선 연장 사업은 이미 앞서 2016년 3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돼 파주시가 현재 사전타당성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소개했다.
김 장관은 지난해 말 착공했지만, 아직 실제 첫 삽을 뜨지 못한 GTX-A 노선 사업도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그는 "GTX-A 노선 사업은 10년 만인 지난해 말 착공, 현재 금융약정을 체결하고 전체 노선에 대한 구간별 3개 시공사를 확정했다"며 "다른 민자사업에 비교해 가속을 붙여 사업을 추진하는 만큼 2023년 말 개통에 차질이 없도록 사업단계별로 면밀히 챙기겠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이날 김 장관이 개략적으로 소개한 내용과 지난해 발표한 남양주, 하남 신도시 등의 교통문제를 포함한 수도권 광역교통망 기본 구상을 조만간 발표할 계획이다.

한편 김 장관이 이날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수도권 서북부 1, 2기 신도시 교통대책을 서둘러 발표한 것을 놓고 2기 신도시 '민심 달래기용'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수도권 서북부의 교통여건만 획기적으로 개선된다면 주거 여건 개선으로 이 일대 집값도 상승 곡선을 그릴 수 있지만 인천과 일산을 잇는 지하철 노선의 이용자가 미미한 수준에 그칠 것이라는 점에서 실효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인천지하철의 운행 구간이 길어지게 되면 운행 간격을 맞추기 위해 차량을 추가로 도입해야 하는 등 적지 않은 재원마련이 필요하다.

특히 정부 사업에 대해 '떼쓰면 통한다'는 나쁜 선례를 남길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밖에 김 장관이 강조한 두 가지 교통대책을 두고 일부에서는 내년 총선 출마를 두고 염두에 두고 자신의 지역구인 일산 쪽을 챙기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