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공시지가 평균 8.03% 상승…서울은 12.35% 가장 많이 올라
전국 공시지가 평균 8.03% 상승…서울은 12.35% 가장 많이 올라
  • [자투리경제=윤영선SNS에디터]
  • 승인 2019.05.31 2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국토교통부
자료=국토교통부

 

개별 공시지가가 전국 평균 8.03% 올랐다. 서울의 공시지가 상승률은 12.35%를 기록해 전국 시·도 가운데 가장 높았다.

국토교통부는 관할 시장·군수·구청장이 올해 1월 1일 기준 개별 공시지가를 산정해 오는 31일 공시할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국토부 집계에 따르면 올해 전국 공시지가는 평균 8.03% 상승했다. 상승률은 지난해(6.28%)보다 1.75%포인트 높은 수준으로, 2008년(10.05%) 이후 11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시·도별로는 서울의 공시지가 상승률이 12.35%로 가장 높았다. 지난해(6.8%)에 비교해 상승 폭이 거의 두 배로 뛰었지만 2월 발표된 표준지 공시가격 인상률(13.87%)보다는 약간 낮아졌다.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의 공시지가도 평균 8.77% 상승했다.

광주(10.98%), 제주(10.7%), 부산(9.75%), 대구(8.82%), 세종(8.42%) 등의 상승률도 전국 평균(8.03%)을 상회했다.

시·군·구 단위로 나눠보면 1년 새 서울 중구 공시지가가 20.49%나 상승했다. 강남구(18.74%), 영등포구(18.2%), 서초구(16.49%), 성동구(15.36%) 등 서울의 구(區)들이 상승률 상위 5위에 올랐다. 울산 동구는 조선, 중공업 경기 불황의 여파로 전국에서 유일하게 공시지가가 1.11% 떨어졌다.

세금·부담금 부과, 건강보험료 산정, 기초연금 수급대상자 결정 등의 기준으로 활용되는 개별 공시지가는 부동산공시가격알리미 사이트(www.realtyprice.kr) 또는 시·군·구청 민원실에서 31일부터 7월 1일까지 열람할 수 있다.

자료=국토교통부
자료=국토교통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