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성장률 -0.3% → -0.4%로 하향…2008년 4분기 이후 최저
1분기 성장률 -0.3% → -0.4%로 하향…2008년 4분기 이후 최저
  • [자투리경제=박영석 SNS에디터]
  • 승인 2019.06.04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1분기 경제성장률이 속보치보다 0.1%포인트 하향 조정된 전분기 대비 –0.4%로 수정됐다. 전기대비 -0.4% 성장은 2008년 4분기(-3.2%) 이후 41분기 만에 최저치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2019년 1분기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지난 1분기 국내총생산(GDP)은 455조810억원(계절조정계열)으로 실질 GDP 증가율은 전기대비 –0.4%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4월 발표된 속보치(-0.3%)보다 0.1%포인트 낮아진 것으로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은 1.7%다.

1분기 GDP 증가율을 소수점 둘째자리까지 따져보면 속보치는 -0.34%, 잠정치는 -0.37%로 0.03%포인트 차이다. 

속보치보다 하향 조정된 것은 3월의 경제활동 자료가 추가 반영된 결과다. 건설투자와 총수출은 더 부진했고, 설비투자는 덜 부진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은은 “국민계정통계 기준년이 2015년으로 변경된 내용을 반영하고 있다”며 “당시 통계에 잡히지 않았던 3월 일부 수출 수치가 추가로 집계돼 큰 의미를 부여하긴 어렵다”고 설명했다.

성장률을 산업별로 보면 농림어업 4.7%, 제조업 -3.3%, 건설업 -1.0%, 서비스업 0.8%다.
제조업은 컴퓨터와 전자·광학기기를 중심으로, 건설업은 주거용 건물건설을 중심으로 감소했다. 서비스업은 정보통신업이 주로 늘었다.

GDP의 지출항목별로 보면 설비투자(-9.1%)와 건설투자(-0.8%), 수출(-3.2%)과 수입(-3.4%) 등 투자·무역에서 부진했다. 민간소비는 의료 등 서비스는 줄었고, 가전제품 등 내구재는 늘었다. 정부소비는 건강보험급여 지출이 주된 이유였다.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