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수지, 7년 만에 '마이너스'…한국 경제 체질 개선 시급
경상수지, 7년 만에 '마이너스'…한국 경제 체질 개선 시급
  • [자투리경제=박영석 SNS에디터]
  • 승인 2019.06.05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2년 5월 이후 경상수지 흑자행진이 계속되던 가운데 4월 적자로 돌아섰다. 반도체 단가 하락과 세계 교역량 둔화 등 수출이 부진한 영향을 받았다.
지난 2012년 5월 이후 경상수지 흑자행진이 계속되던 가운데 4월 적자로 돌아섰다. 반도체 단가 하락과 세계 교역량 둔화 등 수출이 부진한 영향을 받았다.

 

수출 감소 등으로 인해 4월 경상수지가 7년 만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정부가 이번 경상수지 적자가 배당에 의한 일시적인 현상이라고 밝히고 있지만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지난 수년간 감소세를 지속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19년 4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4월 경상수지는 6억6000만달러 적자로 집계됐다.

경상수지가 적자를 기록한 것은 2012년 4월 이후 처음으로 그동안 이어오던 월별 경상흑자행진은 84개월 만에 종지부를 찍게 됐다.

수출은 483억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6.2%, 줄었고 1∼4월 누적으로는 1858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8% 줄었다. 수출이 감소한 것은 반도체 단가 하락과 세계 교역량 부진에 따른 것이다.

수입은 국제 유가 상승 등 원자재 수입가격 상승 및 소비재 수입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1.8% 증가한 426억3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서비스수지는 14억3000만달러 적자를 냈으나 적자폭은 2016년 12월 이후 2년4개월만에 가장 작았다. 여행·운송수지가 개선된 덕이다.

여행수입(17억달러)은 2014년 11월 이후 4년5개월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중국인·일본인을 중심으로 한 입국자(관광객) 증가세가 지속됐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국민의 해외여행(출국자)이 줄면서 여행지급은 23억7000만달러로 둔화하는 모습이었다.

상품수지 흑자폭이 축소되고 서비스수지 적자가 계속된 가운데 본원소득수지가 큰폭의 적자를 내면서 4월 경상수지 적자로 이어졌다.

출처=한국은행
출처=한국은행

 

본원소득수지는 43억3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전년 동월(56억2000만달러 적자)과 비교하면 적자폭은 줄었지만, 3월(7억4000만달러 적자)과 비교하면 급증한 것이다.

본원소득수지에 포함되는 4월 배당수지 적자규모는 49억9000만달러로 2018년 4월(63억6000만달러 적자), 2017년 4월(51억2000만달러 적자) 이후 역대 세 번째로 컸다. 

자본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은 3억8000만달러 늘었다. 직접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38억4000만달러, 외국인 국내투자가 2억8000만달러 늘었다. 

한편 정부는 올해 4월 경상수지가 7년 만에 적자를 기록한 것이 일시적 현상이라고 판단했다. 또 올해 600억 달러(약 70조8000억원) 이상의 흑자를 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은 “4월 적자는 외국인 배당에 따른 일회적, 일시적 현상”이라며 “5월에는 (배당금 지급) 요인이 사라지면서 흑자 기조가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국장은 “서비스수지 적자 기조가 완화되고 있고 상품수지도 추이로 볼 때 흑자를 유지할 것”이라며 “반도체 단가가 하반기로 갈수록 회복하면서 수요 회복되고 상반기보다는 하반기가 나아질 것이라는 기대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