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 소비자] 카쉐어링서비스 허점 악용한  보험사기 증가
[보험 소비자] 카쉐어링서비스 허점 악용한  보험사기 증가
  • [자투리경제=윤영선SNS에디터]
  • 승인 2019.06.10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얼굴·실명 확인 없이 빌려 쓰는 차량공유(카셰어링) 서비스의 허점을 노린 보험사기가 늘고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경찰은 공유차량이나 렌터카를 이용해 고의사고를 내고 보험금 8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77명을 입건, 최근 검찰에 송치했다.
얼굴·실명 확인 없이 빌려 쓰는 차량공유(카셰어링) 서비스의 허점을 노린 보험사기가 늘고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경찰은 공유차량이나 렌터카를 이용해 고의사고를 내고 보험금 8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77명을 입건, 최근 검찰에 송치했다.

# 선후배 관계의 혐의자 A씨 등 77명은 렌터카 및 단기 카쉐어링 서비스를 이용해 차로를 변경하는 승용차와 고의 충돌하는 수법 등으로 110차례에 걸쳐 보험금 8억원을 수령했다. 

# 미성년자가 포함된 이륜차 배달직원 B씨 등 10여명은 다른 배달직원 및 업주 등과 공모해 교차로 등에서 진로변경 차량 등을 대상으로 약 90건의 고의사고를 유발해 5억원 상당의 보험금을 수령했다. 이륜차는 만 16세부터 면허 취득이 가능해 미성년자도 용돈마련 등을 위한 범죄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다.

최근 카쉐어링 서비스 등 렌터카 이용이 늘어나고, 이륜차를 이용한 배달서비스가 활성화되면서 이와 관련한 보험사기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1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최근 경찰은 공유차량이나 렌터카를 이용해 고의사고를 내고 보험금 8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77명을 입건, 검찰에 송치했다.

이들은 20대 초중반의 사회초년생으로 공유차량이나 렌터카를 몰면서 차로를 바꾸는 승용차 등과 일부러 부딪히는 수법을 주로 쓴 것으로 밝혀졌다. 

공유차량과 함께 최근 이용이 늘고 있는 배달서비스도 보험사기에 악용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밖에 시공 여부를 검증하기 어려운 '유리막 코팅', 소액인 '배상책임보험' 합의금 등을 노린 보험사기도 늘고 있다. 

지난해 보험사기 적발금액은 총 7982억원으로 전년 대비 9.3% 증가했다. 다만 적발 인원은 8만3535명에서 7만9179명으로 줄었다. 

출처=금융감독원
출처=금융감독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