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업·상생] ㈜두산, 협력사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상생 실천'
[협업·상생] ㈜두산, 협력사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상생 실천'
  • [자투리경제=윤영선SNS에디터]
  • 승인 2019.07.03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로봇자동화 공정 등 협력사 생산 현장 디지털 전환 지원

 

1일 서울 동대문 두산타워에서 열린 ‘㈜두산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사업’ 협약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노금기 대한상공회의소 상무, 민은식 ㈜두산 커뮤니케이션 상무, 고근모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본부장, 이규현 한국생산성본부 본부장.  사진=㈜두산
1일 서울 동대문 두산타워에서 열린 ‘㈜두산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사업’ 협약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노금기 대한상공회의소 상무, 민은식 ㈜두산 커뮤니케이션 상무, 고근모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본부장, 이규현 한국생산성본부 본부장. 사진=㈜두산


㈜두산이 협력사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활동으로 상생 실천에 나서고 있다. 

㈜두산은 지난 1일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대한상공회의소, 한국생산성본부와 함께 ‘㈜두산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앞선 4월에는 ㈜두산 각 사업부문 120여 개 협력사와 ‘공정거래 및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하며 동반성장 의지를 다지기도 했다. 

㈜두산은 이번 협약에 따라 10여 개 협력사 생산 현장에 로봇자동화 공정, MES(제조실행시스템, Manufacturing Execution System), PLM(제품수명주기관리, Product Lifecycle Management) 등의 디지털 전환 프로젝트를 올해 내 추진할 예정이다.   

스마트공장 구축에 들어가는 비용은 ㈜두산이 50%, 정부가 30%를 각각 지원한다. 이어 오는 17일엔 협력사가 부담할  비용 20% 중 절반을 경상남도 지자체 예산으로 지원하는 협약을 맺어 협력사 부담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두산은 중소 협력사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특히 내년부터 주 52시간 근로제를 실시하는 중소 협력사를 위해 생산성 혁신, 노무, 법무 관련 컨설팅 및 교육을 무상으로 제공하고, 임금격차 해소를 위해 근로자 1인당 10만 원의 상생 격려금 및 건강검진비용 등을 지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