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정보]연초 족집게 전망 내놨던 고액자산가들, "달러자산 더 늘리겠다"
[투자 정보]연초 족집게 전망 내놨던 고액자산가들, "달러자산 더 늘리겠다"
  • [자투리경제=박영석 SNS에디터]
  • 승인 2019.07.04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삼성증권 '해외투자 2.0' 세미나 참석 고객 대상 설문 결과
- 응답자의 58.7%가 현재보다 해외투자비중 더 확대 예정 
- 안전자산 선호도 높아져, "채권도 주식도 달러자산 최선호"
삼성증권 고액자산가 고객들이 본 하반기 전망. 자료=삼성증권
삼성증권 고액자산가 고객들이 본 하반기 전망. 자료=삼성증권

 

연초 올해의 유망자산으로 달러채권을 꼽아 상반기 시장을 족집게처럼 맞췄던 고액자산가들의 하반기 전망이 나왔다.

이들은 하반기에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달러자산으로 대표되는 안전자산에 대한 선호도가 연초에 비해 더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그럼에도 응답자의 58.7%가 하반기에 해외투자를 현재보다 늘릴 예정이라고 밝혀 글로벌포트폴리오를 통한 분산투자 필요성에 대해 확고한 투자철학을 갖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삼성증권이 지난 6월 11일부터 20일까지 전국 8개 지역에서 진행한 '해외투자 2.0' 세미나에 참석한 예탁자산 1억원 이상 고액자산가 260명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나타난 내용이다.

이번 설문에서 고액자산가 중 64.1%는 하반기에 불확실성의 확대로 달러채권을 포함한 안전자산에 대한 선호추세가 더 강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같은 내용으로 올해 초 실시했던 설문조사 답변과 비교해 10%P 이상 크게 상승한 것으로, 최근 미중 무역 분쟁 장기화와 중동정세 급변 등 여러 변수로 인해 고액자산가들이 투자에 더욱 신중해 지고 있는 흐름을 보여준다. 

이로 인해 불확실성에 대비한 안전자산 선호 현상이 하반기에도 여전할 것으로 내다봤다.

글로벌 전체 자산 중 가장 유망한 투자자산을 꼽는 문항에서 달러채권 등 해외채권형 상품의 선호도가 연초와 하반기 모두 40%를 넘는 응답률을 보였기 때문이다.

특히,달러자산 중 달러금리형 자산에 대한 선호도는 연초 55.3%에서 하반기에는 58.3%로 더욱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식도 달러자산인 미국 주식에 대한 관심이 연초보다 크게 증가했다. 올해의 유망자산을 묻는 질문에 17.1%의 응답을 기록했던 미국주식이 하반기에는 30.9%로 크게 증가했다. 이는 미국 기준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과 더불어, 기업들의 좋은 실적과 달러자산에 대한 신호현상이 겹치면서 나타난 현상으로 풀이된다.

한편 응답자의 58.7%는 현재보다 해외투자 비중을 늘릴 예정이라고 응답했고, 14.6%는 현재보다 50% 이상 크게 늘릴 것이라고 답했다.

하반기 포트폴리오의 기대수익률의 경우 연초에 비해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연초 기대 평균 수익률은 연 4.84%였지만, 하반기 기대수익률은 연 4.02%로 낮아졌다.

삼성증권 유승민 글로벌투자전략팀장은 "하반기에도 투자자들은 여전히 불확실성에 대해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한미간 금리역전이 장기화될 가능성을 감안한다면 미국 주식과 달러채권을 포함한 달러자산에 대한 선호는 여전히 유효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삼성증권 리서치센터 박태근 글로벌채권팀장은 "글로벌 포트폴리오 구축차원에서 안전자산인 달러채권의 편입은 필수가 되는 추세"라며 "미국 기준금리 인하가 가시화되면서 달러채권 뿐만 아니라 달러 자산 전체에 대한 투자 매력이 더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