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10일 삼성 등 5대 그룹 관계자와 '日수출규제' 간담회
文대통령, 10일 삼성 등 5대 그룹 관계자와 '日수출규제' 간담회
  • [자투리경제=김지선 SNS에디터]
  • 승인 2019.07.09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총자산 10조원 이상 대기업 30개사와 경제단체 4곳이 참석하는 기업인 간담회를 갖는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총자산 10조원 이상 대기업 30개사와 경제단체 4곳이 참석하는 기업인 간담회를 갖는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총자산 10조원 이상 대기업 30개사와 경제단체 4곳이 참석하는 기업인 간담회를 연다. 삼성·현대차·SK·LG·롯데 등 국내 5대 그룹도 참석한다.

다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해외 체류 중이어서 다른 고위 관계자가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한 기업의 애로사항을 경청하고 현실적 대처방안 등과 관련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라며 "그 자리에서 폭넓게 의견 등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크게 산업통상 분야와 외교 분야로 나눠 대응하는 가운데 민관 공조를 강화해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겠다는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일 "(일본의 무역제한조치로) 한국 기업들에 피해가 실제로 발생할 경우 우리 정부로서도 필요한 대응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며 "전례 없는 비상상황에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정부와 경제계가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