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투리의 가치] 주택가 주변 골목 ‘소규모 상가’ 인기
[자투리의 가치] 주택가 주변 골목 ‘소규모 상가’ 인기
  • [자투리경제=송지수 SNS에디터]
  • 승인 2019.07.10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동 등 상권 18곳서 공실률 0%
소규모 상가가 주목을 받고 있다. 중대형에 비해 가격이 저렴해 상대적으로 공실률이 적다.
소규모 상가가 주목을 받고 있다. 중대형에 비해 가격이 저렴해 상대적으로 공실률이 적다.

소규모 상가가 중대형이나 오피스에 비해 공실률이 떨어지는 등 상대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대형 상가보다 점포 크기가 작아 상대적으로 임대료가 저렴하다는 게 인기 요인이다.

임대인 입장에서 볼 때도 규모가 크고 임대료가 높은 상가보다 임차인을 구하기 쉽고 공실 위험이 적다.

10일 수익형 부동산 전문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1∼3월) 서울시의 소규모(면적 330㎡ 이하)의 평균 공실률은 2.9%였다. 같은 기간 서울 중대형 상가(7.5%), 오피스(11.0%) 평균 공실률과 비교해 낮은 수준이다.

조사 대상 상권 41곳 가운데 18곳은 소규모 상가 공실률이 0%로 조사됐다. 공실이 없는 상권은 △서울 명동 △동대문 △공덕역 △건대입구 △경희대 △군자 △목동 △불광역 △성신여대 △

수유 △신림역 △왕십리 △이태원 △장안동 △혜화동 △도산대로 △서초 △청담이다.

반면 신사역에 상권에 있는 소규모 상가의 공실률은 18.2%로 가장 높았고, 논현역(9.3%)과 사당(9.0%) 등도 공실률이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신사역, 논현역처럼 매출 대비 임대료가 높은 상권은 소규모 상가라 할지라도 매출 한계가 있고, 임대료를 감당하기 어려워 공실을 채우기 힘든 실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