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봉사]롯데건설 샤롯데 봉사단, 꿈과 희망을 주는 러브하우스 봉사활동
[나눔·봉사]롯데건설 샤롯데 봉사단, 꿈과 희망을 주는 러브하우스 봉사활동
  • [자투리경제=송지수 SNS에디터]
  • 승인 2019.07.11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업 특성 살린 재능기부로 나눔의 가치 전파
매칭그랜트 제도로 봉사기금 마련해 지속적인 봉사활동 펼쳐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왼쪽)와 동대문구청 유덕열 구청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건설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왼쪽)와 동대문구청 유덕열 구청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건설

롯데건설(대표이사 하석주)은 지난 10일 서울 동대문구 장안동 및 답십리동, 전농동 일대를 방문해 나눔의 가치를 실천하는 러브하우스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11일 밝혔다.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와 임직원 20여 명은 동대문구청이 추천한 장애인시설 1곳과 지역아동센터 2곳의 시설개선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롯데건설은 2012년부터 시설개선 봉사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장애인 단기 거주 시설의 실별 천장 및 벽체의 새로운 구획 변경과 전등, 전열 콘센트 등을 새로 설치하는 인테리어 전반의 작업을 진행했다. 또 지역아동센터 내 초등학생 방과 후 공부방의 전기 증설 공사 및 바닥 공사 등이 이뤄졌다. 롯데건설은 각 센터에 공기청정기, 에어컨과 같은 지원 물품도 전달했다.

한편 롯데건설은 전 임직원이 매달 사회에 환원하는 기부금의 3배의 금액을 회사가 기증하는 1:3 매칭그랜트 제도로 ‘샤롯데 봉사기금’을 조성해왔다. 매칭그랜트 제도를 통해 마련된 기금을 재원으로 샤롯데 봉사단이 그동안 자율적으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 왔다.

샤롯데 봉사단은 2011년 18개의 봉사팀으로 시작해 나눔의 즐거움을 회사 전체로 전파하며 2019년 6월 말 기준 71개의 봉사단이 활발히 활동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