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투리 공간 활용+] 성남시, 방치된 자투리 땅에 나무·꽃 피운다
[자투리 공간 활용+] 성남시, 방치된 자투리 땅에 나무·꽃 피운다
  • [자투리경제=박현주 SNS에디터]
  • 승인 2019.07.23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성남시

 

경기 성남시는 생활권 녹지 공간 확충 방안의 하나로 오는 2022년까지 사업비 272억원을 투입해 시민 참여형 4개 분야 녹화사업을 펼친다. 

시민들이 직접 나무와 꽃을 심고, 모니터링하고, 수목 상태를 상담받아 관리하는 체계의 녹화사업으로 먼저 ‘동네 자투리 공간 녹화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참여를 신청하는 시민 그룹별로 지역 구석구석 자투리 공간, 방치된 땅을 찾아 동네 이미지에 맞는 나무와 꽃을 심어 녹화한다. 

시는 시민들이 동네 녹화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연 1회 가드너 육성 프로그램을 운영, 이에 드는 교육비 65만원 가운데 40만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지역 주민이 ‘우리 아이 지킴이’로 활동하는 ‘에코 스쿨 조성 사업’도 펼친다. 

학교 운동장 주변, 벽면, 옥상 공간 등의 녹화 방향을 정해 설계안 검토에서부터 시공 및 관리까지 사업 진행의 전 과정에 참여하고 모니터링하며 성남교육지원청이 선별한 초·중·고교가 사업 대상이다.

시는 시민 녹화 상담 서비스도 한다. 성남시청과 수정·중원·분당구청의 녹지 관련 부서를 상담실로 하고, 병해충 관리 요령 등 수목 관리에 관한 시민들의 궁금증을 풀어주는 전담 공무원을 지정·운영한다.  

녹지관리 실명제도 추진한다. 내 집 앞, 상가 앞 가로수, 학교 주변 녹지대 등에 있는 수목을 가꾸는 시민의 이름표를 나무에 걸어 놓도록 해 관리의 책임감과 자부심을 부여한다. 

시 관계자는 "시민의 주도적인 참여와 소통의 장이 마련돼 녹지 공간 확충 사업 추진의 민·관 거버넌스가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사진=성남시
사진=성남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