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투리의 가치] 자투리 천의 예술적 조합…규방공예와 보자기
[자투리의 가치] 자투리 천의 예술적 조합…규방공예와 보자기
  • [자투리경제=박현주 SNS에디터]
  • 승인 2019.08.11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냥은 잘 보이지 않아 가까이 들여다보니 한땀 한땀 정성스레 수를 놓은 모습이 이제서야 눈에 들어옵니다.

규방공예라고도 불리는 우리 전통 자수를 대하니 어쩌면 저리도 섬세하게 바늘로 수를 놓을 수 있을까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

지난달 16~28일 한국문화정품관에서 열린 '따로 또 같이' 전시회에서는 전통보자기와 규방소품(골무, 바늘꽂이 등) 등 다양한 우리 전통 자수 작품들이 전시됐습니다.

 

이번 전시회는 설경디자인연구소가 주최하고 설경디자인연구소 규방공예 지도자 연구회와 사단법인 한국전통문화예술진흥협회 안산지회가 공동으로 주관을 했습니다.

잘 모르지만 예술성은 기본이고 기술성과 실용성까지 같이 갖춰야 뛰어난 작품이라고 합니다. 그럴듯하게 보이기만 해서도 안되고 직접 사용하는데에도 충분한 가치를 느낄 수 있어야 좋은 작품으로 평가를 받는다는 것입니다.

 

규방공예는 규방에 모인 여인들이 침선을 통해 생활용품을 만든것에서 비롯된 전통 공예입니다.

​천연의 색으로 염색한 원단으로 한복과 이불, 의류, 생활소품을 다양하게 제작합니다. 이중에서 ​보자기는 규방의 대표적인 작품으로 기하학적이고 창의적인 패턴을 멋스럽게 디자인해 작품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아주 작게 자른 자투리 천이 정교한 바느질 솜씨를 통해 예술성 높은 보자기로 재탄생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