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B아라 나의 미래③] 공업고등학교라고 하면 기계-전기만 떠오르시나요?
[JOB아라 나의 미래③] 공업고등학교라고 하면 기계-전기만 떠오르시나요?
  • [자투리경제=박상준 SNS에디터]
  • 승인 2019.08.23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은평메디텍고등학교 홈페이지)
(출처=은평메디텍고등학교 홈페이지)

특성화고등학교 진학에 대해 생각해 본 적 있으신가요? 

최근에는 주변에서 특성화고등학교에 재학 중이거나 졸업한 사람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2018년 기준으로 특성화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학생 수는 전체 고등학생 150만 여 명 중 25만 명을 넘습니다. 

그렇다면 특성화 고등학교 진학에는 어떠한 계기와 장점이 있기에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특성화고등학교에 진학하는지 특성화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에디터와 함께 알아보시겠습니다. <편집자주>

이번 호에서는 공학, 자연, 의약계열 특성화고등학교에 대해 알아보려고 합니다.

먼저 공학계열의 특성화고등학교 학과는 주로 기계, 전기, 전자, 소프트웨어 등이 있습니다.

공업고등학교라고 하면 기계, 전기만 떠오르시나요? 물론 공업계열 특성화고등학교 학과에는 ‘전기제어과’, ‘전자회로설계과’, ‘전기전력과’ 등과 같이 전선이나 시스템과 친한 학과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제4차 산업혁명이 진행됨에 따라 프로그래밍, 네트워크와 같이 소프트웨어를 다루는 학과들이 점점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사례로는 ‘선린인터넷고등학교’, ‘한세사이버보안고등학교’ 등이 있습니다.

소프트웨어는 사용되는 범위가 넓은 만큼 서로 다른 학과끼리 배우는 범위가 겹치기도 하지만, 내용이 크게 다른 과목들도 있습니다. 그 예시로 ‘선린인터넷고등학교’의 ‘정보보호과’와 ‘소프트웨어과’가 있습니다.

두 학과에서 프로그래밍언어와 기본적인 IT 지식을 배우는 것은 동일하지만 ‘정보보호과’의 교육과정은 네트워크, 해킹, 보안에 중점을 두고 있고, ‘소프트웨어과’는 게임, 웹, 앱 개발에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선린인터넷고등학교 2020 홍보영상 캡처
선린인터넷고등학교 2020 홍보영상 캡처

배, 비행기, 자동차는 우리 생활에 없어선 안 될 중요한 운송수단들입니다. 이와 관련된 학과들은 ‘조선전기과’, ‘항공정비과’, ‘자동차과’ 등이 있습니다.

‘정석항공과학고등학교’에는 ‘항공정비과’, ‘항공기계과’, ‘항공전자과’, ‘항공전자제어과’가 있습니다. ‘항공정비과’는 항공기 정비, 제작에 대한 과목들을 배워 항공 우주, 항공설계, 항공정비 쪽으로 진출할 수 있습니다.

다음은 자연계열 학과들입니다.

자연계열 특성화고등학교를 거쳐 진출할 수 있는 환경이나 자원관련 직종 또한 미래 유망직종입니다.

관련 학과로는 ‘생명자원과’, ‘바이오기술과’ 등이 있고 보통 농업고등학교에 속해있습니다.

▲대학생이 뽑은 10년 후 유망직업
▲대학생이 뽑은 10년 후 유망직업

농업고등학교에는 이 뿐 아니라 ‘자영축산과’, ‘환경원예과’ 등 농수산, 원예와 관련된 학과도 있습니다. 애완동물을 키우고 있거나 관심이 있는 학생은 ‘애완동물과’에 진학할 수 있습니다.

‘고양고등학교’의 ‘애완동물관리과’에서 애견미용, 애견훈련, 수의보조 등의 교육을 받은뒤 군견훈련소, 마약탐지견훈련사 분야로도 취업할 수 있습니다.

고양고등학교 홈페이지 캡처
고양고등학교 홈페이지 캡처

의료분야의 특성화고등학교 학과에는 의료장비 및 간호와 관련된 것들도 있습니다.

의료장비와 관련된 학과로는 ‘의료IT과’, ‘의료정보시스템과’ 등이 있습니다. 의료용어 학습과 기초 전자회로를 비롯해 전자의료기기의 회로 설계, 의료데이터베이스 등을 배워 의료 소프트웨어 개발업체, 의료연구소 등으로 진출할 수 있습니다. 관련 학교로는 ‘염광여자메디텍고등학교’와 ‘은평메디텍고등학교’ 등이 있습니다.

‘은평메디텍고등학교’는 ‘의료전자기기과’, ‘의료정보시스템과’, ‘건강조리과’, ‘보건간호과’ 등의 학과가 있습니다. ‘의료전자기기과’는 다양한 의료기기의 개발 및 관리에 필요한 전문기술 인력을 양성하고 있으며, ‘보건간호과’에서는 간호 분야에 대한 기초지식과 실무능력 등을 집중적으로 교육시키고 있습니다.

<글: 선린인터넷고등학교 박상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