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망대] 美·中 관세 난타전…경제 단절까지 엄포하는 트럼프
[경제 전망대] 美·中 관세 난타전…경제 단절까지 엄포하는 트럼프
  • [자투리경제=박영석 SNS에디터]
  • 승인 2019.08.26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하이투자증권
자료=하이투자증권

미국과 중국간 관세 난타전으로 미중 무역 협상이 벼랑 끝에 서게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추가 관세에 이어 사실상 중국과의 경제 단절을 의미할 수 있는 국제비상경제권법(IEEPA: International Emergency Economic Powers Act) 발동을 거론하면서 중국을 압박하고 있다.

관세전쟁이 더욱 확전 양상을 보이고 있지만 아직 타협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면서 노딜 리스크가 현실화되고 있는 형국이다.

미중 무역갈등이 최근 증폭되고 있는 배경에는 중국 정부의 대미 협상 강경기조도 한 몫을 하고 있다. 

첫째, 베이다이허 회의에서 대미 강경기조가 정해졌을 가능성이 있다. 둘째, 홍콩 시위 등 미국의 안보 위협에 대한 대응차원으로 해석될 수 있다. 셋째,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에 따른 악영향을 감내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반영한 조치도로 풀이가 가능하다. 

이같은 강대강 대립으로 경기침체 리스크와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아직 개최 여부가 불투명하지만 9월 중 미중 대면 협상 개최 여부와 결과가 변수지만 현재 미국과 중국, 특히 중국의 강경 협상의지를 감안할 때 최악의 경우 내년 미 대선이전까지 미중 협상이 노딜 상태를 유지할 공산이 높아졌다.

이 경우 가뜩이나 침체 공포가 높아지고 있는 미국 경제가 예상보다 조기에, 즉 내년초 이후 경기침체국면에 진입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출처=하이투자증권
출처=하이투자증권

무엇보다 미중 무역갈등 확산이 안전자산 쏠림 현상을 더욱 가중시키면서 국채를 중심으로 한 글로벌 채권시장 쏠림 현상을 더욱 확산시킬 수 있다. 또 중국 정부의 대미 강경기조는 한편으로 홍콩 시위의 무력진압 가능성을 높이면서 금융시장 변동성을 증폭시킬 수 있다.

미 연준의 통화정책을 둘러싼 불확실성도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9월 FOMC회의에서 미 연준이 금리를 동결하거나 25bp 금리 인하에 그칠 경우 트럼프 대통령의 연준 흔들기는 더욱 심화될 것이다. 이미 트럼프 행정부는 파월의장 교체를 위해 연준 이사 로테이션제를 검토하는 동시에 달러화 약세 유도를 위해 외환거래세 (Currency Transaction Tax) 도입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미중간 강대강 대립이 경기침체 리스크를 더욱 높이는 동시에 예상치 못한 홍콩 시위 무력진압 등 지정학적 리스크 고조, 그리고 미 연준 등의 통화정책 불확실성 리스크를 증폭시킬 수 있음을 경계해야 할 것"이라며 "무엇보다 대선을 앞두고 자칫 경기침체에 직면할 가능성이 높아진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돌발 행동을 할지 여부가 글로벌 경제와 금융시장에 예상치 못한 변동성을 높일 수 있는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