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투리의 가치] 자투리땅에서 [     ]를 찾아라…서울시 ‘72시간 도시생생 프로젝트’
[자투리의 가치] 자투리땅에서 [     ]를 찾아라…서울시 ‘72시간 도시생생 프로젝트’
  • [자투리경제=송지수 SNS에디터]
  • 승인 2019.08.27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시 푸른도시국을 대표하는 시민참여행사, 8년 연속 추진
금천구 독산동 가로쉼터 조성전과 조성후. 사진=서울시
금천구 독산동 가로쉼터 조성전과 조성후. 사진=서울시

서울시는 활용도가 낮은 공터에 새로운 가능성을 더해 생기 넘치는 공감터로 재탄생시키는 '2019년 72시간 도시생생 프로젝트'를 지난 22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서울시 푸른도시국의 대표적인 시민참여행사로 2012년부터 현재까지 8년간 지속적으로 추진해 노후된 마을마당, 버려진 공터 등 도심 곳곳의 자투리땅 66곳을 단 72시간 만에 생기 넘치는 지역주민의 휴식터로 재탄생시켰다.

지난해에는 굽이진 골목 끝자락에 위치한 가파른 콘크리트 공터를 넓은 목재평상 쉼터로 탈바꿈시켜 할머니들의 사랑방이 됐다.<은평구 불광동 할머니 계단> 또 아리랑로 가로변 웃자란 나무로 뒤덮여있던 작은 녹지대를 아름드리 윤노리 정원으로 재창조해 버스를 기다리는 시민들에게 시원한 그늘이 되어주었다.<성북구 동소문동 가로쉼터>

또 불법주차로 방치돼 있던 공터는 영화 ‘해리포터’의 기차승강장을 모티브로 지역 어린이와 주민이 함께 쉬며 꿈꿀 수 있는 공간으로 변신했고<도봉구 창동 공터>, 도시번화가에 위치해 쓰레기투기가 빈번하던 노후쉼터는 도시경관을 색다르게 볼 수 있는 여러 장치를 실험적으로 표현한 이색적인 공간으로 재조성됐다.
<관악구 서원동 마을마당>

현재까지 총 621명의 시민과 건축-도시-조경 분야 전문가가 주체적으로 협력하며 서울의 도시경관을 점진적으로 변화시켜왔다는 점에서 큰 호평을 받아 2018년에 국토교통부에서 주관한 제2회 경관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우수상을 수상했고 2019년에는 대한민국 국토대전의 ‘도시재생 및 생활SOC 분야’ 1위를 차지하여 국토교통부 장관상을 받기도 했다.

올해 프로젝트가 진행된 곳은 △도심번화가 주변 2개소(종로구 관훈동 자투리녹지대, 성동구 금호동 공터) △주민맞이공간 3개소(동대문구 휘경동 가로변 쉼터, 강북구 삼각산동 자투리녹지대, 도봉구 도봉동 가로변 쉼터) △주민생활공간 2개소(은평구 녹번동 가로변 쉼터, 양천구 신월동 마을마당)등 총 7개소이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72시간 도시생생 프로젝트는 우리 주변에 방치됐던 자투리땅의 가치에 주목해 지역의 숙원사항을 해결하는 크기는 작지만 시민생활에 영향력이 큰 사업”이라고 말했다. 

양천구 신정동 가로쉼터 조성전과 조성후. 사진=서울시
양천구 신정동 가로쉼터 조성전과 조성후. 사진=서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