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현대건설 '물의 정원','옥상정원' 2019 IDEA 본상 수상
[친환경] 현대건설 '물의 정원','옥상정원' 2019 IDEA 본상 수상
  • [자투리경제=윤영선SNS에디터]
  • 승인 2019.09.01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힐스테이트 운정 ‘물의 정원’, 아모레퍼시픽 신사옥 ‘옥상 정원’ 선정   …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인 IDEA에서 2개 작품 동시 수상
 - 현대건설, 조경 디자인으로 국내외에서 연이어 수상… 2018 Good Design, 2019 Asia Design Prize 등 다수의 디자인상 수상
아모레퍼시픽 신사옥 ‘옥상정원(‘Skyrise Garden)’. 사진=현대건설
아모레퍼시픽 신사옥 ‘옥상정원(‘Skyrise Garden)’.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중 하나인 ‘2019 IDEA’(International Design Excellence Awards)에서 힐스테이트 운정의 수경시설 '물의 정원(Wave Carpet)'과 아모레 퍼시픽 신사옥의 ‘옥상정원(Skyrise Garden)' 등 2개 작품으로 각각 본상(Finalist)을 수상했다.

미국 IDEA 디자인 어워드는 1980년부터 미국 산업디자이너협회(IDSA)가 주관하는 국제 디자인 상으로, 독일의 ‘iF 디자인어워드’, ‘레드닷(reddot)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디자인 혁신과 사용자 혜택, 사회적 책임 등 다양한 심사기준을 종합 평가해 최고의 디자인을 선정한다.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운정의 ‘물의 정원(Wave Carpet)'은 넒은 잔디광장을 따라 구성된 수경 공간이다. 수경이란 분수, 인공폭포, 벽천, 생태연못 등 물을 이용해 만드는 조경을 말한다.

특히 공동주택 외부에 힐스테이트 로고의 모양인 모던스케이프(Modern Scape) 조경 디자인이 감각적으로 구현되었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중앙의 실개천 바닥에는 화강석을 놓고 그 위에 자갈을 깔아 자연스러움을 강조했다. 옆의 산책로와 플랜터 (앉아서 쉴 수 있도록 긴 의자형태로 만든 시설물)는 노출콘크리트를 이용해 도시와 자연의 어우러짐을 표현했고, 산책로 주변은 단풍나무를 배치해 숲속에서 산책하는 느낌을 극대화했다.

아모레퍼시픽 신사옥의 '옥상정원(Skyrise Garden)’은 대형 오피스 건물의 5, 11, 17층에 독특한 경관의 옥상 조경을 계획한 공간이다. 남산의 스카이라인을 본 딴 마운딩(야구에서 투수 자리의 마운드와 유사하게 둔덕 형태로 만든 녹지), 대형 단풍나무와 얇은 수면이 넓게 펴져 있는 수경시설이 특징적인 작품이다. 

특히 설계단계부터 독창적인 옥상 조경 디자인이 반영됐다. 건물 가운데를 과감하게 드러내고, 4m 깊이의 토양을 담을 수 있도록 설계했다.

한편 현대건설의 조경 작품은 2018 Good Design 및 2019 Asia Design Prize 수상 등 국내외 다양한 디자인 분야에서 경쟁력을 인정받아 시공만이 아닌 디자인 분야에서도 글로벌 건설업체로서의 면모를 확고히 하고 있다. 

현대건설 건축주택조경팀 박준호 팀장은 “고객 만족을 최우선으로 하는 현대건설 조경의 디자인 우수성을 인정받게 되어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디자인의 상품을 개발하여 최고의 조경 품질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힐스테이트 운정 ‘물의 정원(Wave Carpet)’. 사진=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운정 ‘물의 정원(Wave Carpet)’. 사진=현대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