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협업]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친환경 선순환 체계’ 구축
[재활용·협업]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친환경 선순환 체계’ 구축
  • [자투리경제=김지선 SNS에디터]
  • 승인 2019.09.27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력원자력-현대차,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에너지저장장치) 공동개발
27일 서울 현대차 본사에서 열린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ESS(에너지저장장치)사업 공동개발 업무협약(MOU)' 체결식후 담당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수력원자력
27일 서울 현대차 본사에서 열린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ESS(에너지저장장치)사업 공동개발 업무협약(MOU)' 체결식후 담당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력원자력이 27일 서울 현대자동차그룹 본사에서 현대차와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ESS(에너지저장장치)사업 공동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국내 전기차 누적보급대수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약 5.7만대이며, 2022년까지 43만대 보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처럼 전기차 보급이 늘면서 배터리 보급규모도 커지고 있다. 그러나 아직 국내에는 전기차 폐배터리 성능평가나 재활용 방안에 특별한 기준이 없는 상태다. 이에 전기차 폐배터리의 사회-환경적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한수원은 국내 최초로 시도하는 이 사업을 통해 전기차에서 사용한 배터리를 회수, 성능평가를 통해 배터리를 선별해 ESS 용도로 재활용하는 ‘친환경 선순환 구조’를 구축할 계획이다. 전기차 폐배터리 성능진단기술을 통해 70~80% 이상의 동일 등급만으로 ESS시스템을 구축하고, 성능미달 배터리는 니켈, 망간 등 경제적 가치를 지닌 금속을 회수해 재활용한다는 방침이다. 

ESS는 전력을 저장했다가 전력이 필요할 때 공급할 수 있는 장치로, 발전량이 일정하지 않은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와 연계시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다. 이를 위해 한수원과 현대차는 양사가 공동 추진중인 울산 현대차 태양광사업과 연계, 2020년까지 약 8.5억원을 투자해 2MWh ESS에 대한 실증 분석과 사업성을 검증할 예정이다. 이후 10MWh 상업용모델로 확대하고 한수원이 추진하는 대규모 재생에너지사업과 연계해 2030년까지 약 3GWh 규모의 폐배터리 재활용 ESS를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이번 사업의 성공적인 수행으로 전기차 폐배터리 처리 문제와 재생에너지의 간헐성을 보완하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것”이라며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분야를 선점해 새로운 부가가치 신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