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업·상생] SK텔레콤, 美 컴캐스트와 글로벌 e스포츠 전문 기업 설립
[협업·상생] SK텔레콤, 美 컴캐스트와 글로벌 e스포츠 전문 기업 설립
  • [자투리경제=박영석 SNS에디터]
  • 승인 2019.10.11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1 '리그 오브 레전드' 팀의 프로 선수들. 사진=SK텔레콤
T1 '리그 오브 레전드' 팀의 프로 선수들. 사진=SK텔레콤

기업 가치 1100억원 규모의 대형 e스포츠 전문 기업이 탄생했다.

SK텔레콤은 세계적인 미디어·엔터테인먼트 그룹 컴캐스트(Comcast)와 함께 글로벌 e스포츠 전문 기업을 정식 설립했다고 11일 밝혔다.

미국 최대 미디어 회사 컴캐스트가 해외 기업에 e스포츠 사업 관련 투자를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글로벌 미디어·통신 선두 기업간 첫 합작 사례이기도 하다.

합작 회사명은 양사 이니셜과 구단명을 결합한 '에스케이텔레콤 씨에스 티원 주식회사(SK telecom CS T1 Co., Ltd. 이하 T1)'다. 합작 회사의 최대 주주는 약 55% 지분을 보유한 SK 텔레콤이다. 컴캐스트와 미국계 펀드 하이랜드 캐피탈은 총 4100만달러(약 492억원)을 투자해 각각 2, 3대 주주가 됐다.

SK텔레콤은 e스포츠 경쟁력을 기반으로 대규모 해외 투자 유치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냈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T1 '글로벌 헤드쿼터'에서는 신규 사업 발굴, 아시아 구단 운영, 전문 콘텐츠 제작 등이 추진된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T1 웨스트(WEST)' 지사는 북미 구단 운영을 맡는다.

SK텔레콤과 컴캐스트는 양사가 보유한 글로벌 네트워크, OTT, 5G·미디어 기술, 콘텐츠 제작 역량 등을 활용해 T1 설립 초기부터 전세계 e스포츠 시장을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