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투리 新경영] 두산중공업, 디지털 전환 속도 높인다
[자투리 新경영] 두산중공업, 디지털 전환 속도 높인다
  • [자투리경제=김지선 SNS에디터]
  • 승인 2019.10.17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3회 ‘DX(Digital Transformation) 어워드’에서 ‘DX리더(Leader)’상 수상 
- 발전소 조기 경보 및 연소 최적화 시스템 등 다양한 디지털 솔루션 개발 
- 자동화 설비 및 로봇 도입 등 디지털 팩토리 구현으로 비용 절감 및 품질 확보
16일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2층 오키드룸에서 열린 ‘IDC DX Awards 2019’ 시상식에서 두산중공업 손우형 상무(오른쪽)가 ‘DX Leader’로 선정되어 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두산중공업
16일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2층 오키드룸에서 열린 ‘IDC DX Awards 2019’ 시상식에서 두산중공업 손우형 상무(오른쪽)가 ‘DX Leader’로 선정되어 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이 사업 각 영역에서 디지털 전환 속도를 높이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제3회 ‘IDC DX(Digital Transformation) 어워드’에서 두산중공업 디지털 이노베이션 담당 손우형 상무가 ‘DX리더(Leader)’상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글로벌 시장분석 기관 IDC(International Data Corporation)가 주관하는 ‘DX어워드’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우수사례를 전파하는 행사다. 

두산중공업은 사물인터넷(IoT)과 AI(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발전소 조기 경보 솔루션인 '프리비전(PreVision)' △발전 효율을 개선하면서 환경 물질 발생을 줄이는 ‘연소최적화(Optimizer)’△발전소 혈관이라 불리는 보일러 튜브 수명을 사전에 예측해 예방 정비를 가능케 하는 ‘보일러 튜브 관리 시스템’ 등 다양한 디지털 솔루션을 개발, 국내외 발전소에 적용시켜 발전플랜트 신뢰성과 효율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두산중공업 창원공장에서는 발전소 핵심설비인 스팀터빈의 대형 버킷 생산을 자동화하고, 보일러 공장과 원자력 공장에 용접 로봇을 도입하는 등 디지털 혁신을 통해 작년 한 해 30억 원 이상의 비용을 줄였다. 두산중공업은 오는 2022년까지 총 35종의 자동화 설비 및 산업용 로봇을 도입할 계획이다. 


지난 2017년엔 공장 내 위치기반 중장비 배차 시스템을 도입, 각 장비들의 위치와 가동상태 등을 실시간 확인하며 낭비요소를 제거해 연간 12억 원 가량의 비용 절감 효과를 얻었다. 

두산중공업은 오는 2022년까지 공장 내 냉난방 설비, 작업용 도구, 전기, 가스 등 에너지 통합컨트롤센터를 구축해 연간 약 42억 원의 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은 “각 사업영역에서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해 디지털 솔루션 사업화는 물론 회사의 Value Chain(가치사슬) 전 분야에서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두산중공업을 비롯한 ‘DX어워드’ 한국 수상자들은 오는 23일 싱가포르에서 개최되는 ‘아시아태평양지역 DX 어워드’ 최종 수상 후보에 오르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