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투리 新경영] 희림, 베트남 물류센터 개발사업 본격화 
[자투리 新경영] 희림, 베트남 물류센터 개발사업 본격화 
  • [자투리경제=윤영선SNS에디터]
  • 승인 2019.11.19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베트남 DIC그룹 계열 물류회사 ‘로지스틱스 까이맵' 인수작업 연내 마무리
- 고속도로, 공항 등 인프라 확충 잇따라…해당 부지 및 주변 토지 시세 지속적으로 상승
베트남 물류센터 개발사업 부지 위치. 사진=희림
베트남 물류센터 개발사업 부지 위치. 사진=희림

글로벌 건축설계 및 CM·감리업체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가 국내 굴지의 물류운송회사 부산종합버스터미널㈜과 공동으로 추진하는 베트남 물류센터 개발사업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최근 희림과 부산종합버스터미널이 함께 지분 투자하고 있는 ‘에치알 로지스틱스 디벨로프먼트(HR LOGISTICS DEVELOPMENT)’가 현장실사를 마치고, 베트남 DIC그룹 계열 물류회사인 ‘로지스틱스 까이맵(LOGISTICS CAI MEP)’의 인수작업을 연내 마무리할 방침이다.

로지스틱스 까이맵은 베트남 남부의 바리아붕따우성 까이맵-티바이항 인근에 위치한 물류회사로, 까이맵-티바이항 배후 물류단지 내 약 20만8000m2(6만2,920평)규모의 물류터미널 부지를 갖고 있다. 이 곳은 다수의 외국기업 및 한국기업들이 입주해 있는 푸미2공단과 맞닿아 있고, 까이맵-티바이국제터미널로 진입하는 주요도로가 인접해 물류단지로서 최적의 입지를 자랑하고 있다. 현재 베트남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받아 매립공사가 막바지에 이르고 있으며, 이후 인프라 구축 등을 통해 대규모 물류단지로 조성될 예정이다.

특히 까이맵-티바이항은 지리적으로 호치민시와 가까워 수출 무역과 국내 교역활동에 유리하고 베트남 남부의 유일한 심해항으로, 초대형 컨테이너선이 정박할 수 있어 유럽, 미국, 동남아 등 주요 노선을 운영할 수 있다. 또 베트남 정부가 심해항만 건설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어 향후 하이퐁시의 락후옌항과 붕따우성의 까이맵-티바이항이 베트남 심해항의 중심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희림은 베트남 물류산업의 성장성과 물류센터의 탁월한 입지조건을 고려해 로지스틱스 까이맵을 인수하게 됐다. 최근에는 철도 및 벤륵-롱탄고속도로 준공(2020년), 롱탄국제공항 개항(2025년) 등으로 인해 해당 부지 및 주변 토지 시세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까이맵-티바이항 배후 물류단지 내 물류터미널에 대한 사용권을 갖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물류사업과 연관된 사업에 대한 기회도 많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희림은 외교부청사, 108국방부중앙병원, 랜드마크72, 롱탄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주베트남대사관 청사 및 관저, 한국-베트남 과학기술연구원 등 현지에서 수년간 쌓아온 노하우와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물류센터 개발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건축회사의 장점을 살려 주변지역에 업무시설, 공장, 물류센터를 짓거나 부동산 개발사업에 관심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수주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희림 관계자는 “최근 베트남 물류시장은 연평균 약 15~20% 속도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고, 베트남 총 물동량의 70%는 지리적 이점을 지닌 베트남 남부에 집중되어 있다”며 “특히 까이맵-티바이항은 물류수용량의 한계를 보이고 있는 호치민시 지역항구를 대체하기 위한 국제항으로, 향후 베트남 해운 및 물류의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