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온정] 롯데건설, 서울 노원구‘104마을’에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
[나눔·온정] 롯데건설, 서울 노원구‘104마을’에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
  • [자투리경제=김지선 SNS에디터]
  • 승인 2019.11.20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올해로 9년째, 임직원들이 직접 이웃에게 따뜻한 마음 전해
롯데건설 샤롯데 봉사단이 사랑의 연탄나눔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롯데건설
롯데건설 샤롯데 봉사단이 사랑의 연탄나눔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롯데건설

롯데건설(대표이사 하석주)은 지난 19일 서울시 노원구 중계동 ‘104마을’ 이웃에게 사랑의 연탄 나눔을 통해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이날 봉사활동을 펼친 롯데건설 ‘샤롯데 봉사단’은 영하까지 떨어진 날씨에도 불구하고 104마을 이웃의 올겨울 난방 걱정을 덜어주기 위해 진행됐으며, 하석주 대표이사를 포함한 100여 명의 봉사단이 함께했다.

롯데건설이 봉사활동을 펼친 104마을은 1967년 용산, 청계천 등 판자촌 주민들의 강제 이주로 형성된 마을이다. 현재 약 1100 세대에 3500여 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이 중 약 400세대가 연탄을 사용하고 있다.

롯데건설은 이번 봉사를 통해 104마을에 3만 장의 연탄을 기부했으며, 지난 12일에는 부산지역 ‘매축지 마을’에서 3만 장을 기부해 올해 6만 장의 연탄을 기부했다.
 
사랑의 연탄 나눔은 올해로 9년째를 맞은 롯데건설의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 중 하나다. 이 활동은 독거노인, 저소득층 등 어려운 형편의 가정이 밀집한 지역을 찾아가 연탄을 기부함으로써 이웃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있다.

전달된 연탄은 ‘1:3 매칭 그랜트’(매달 전 임직원이 급여 일부분을 사회에 기부하면 기부금의 3배를 회사도 기부하는 모금제도)제도로 모인 '샤롯데 봉사기금'을 통해 마련했다. 롯데건설의 매칭그랜트는 임직원이 급여 중 일부를 기부하면  기부금의 3배에 해당하는 금액을 회사도 함께 기부하는 제도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올 겨울은 작년보다 더 추울 것으로 예상되는데 저희가 전달한 사랑의 연탄을 통해 지역 주민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내는데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라며“앞으로도 롯데건설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봉사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