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새 소비 트렌드 ‘환경보호·동물복지’…친환경 패딩 인기
[친환경] 새 소비 트렌드 ‘환경보호·동물복지’…친환경 패딩 인기
  • [자투리경제=김지선 SNS에디터]
  • 승인 2019.11.27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보호, 동물복지가 소비 트렌드 핵심으로 떠오르면서 진짜 같은 가짜 '페이크(fake)' 제품이 주목받고 있다. 친환경 패딩은 동물의 털을 뽑지 않고 티볼이라는 인공 충전재를 활용해 제작한다.

신세계백화점은 지난 9월 노스페이스와 함께 출시한 친환경 '티볼' 패딩이 두달 만에 전체 물량의 70%가 판매됐다고 27일 밝혔다.

이같은 페이크 제품은 책임있는 소비를 지향하는 밀레니얼 세대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친환경 제품 구매고객 대부분이 10~30대 젊은 고객층이다.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10월부터 강남점에서 선보인 인조 모피 전문 브랜드 '레몬플랫'도 한 달 만에 목표 매출액의 20%를 초과하는 실적을 냈다. 레몬플랫은 2017년 디자이너 초요가 선보인 인조 모피 전문 브랜드이다.

신세계는 앞으로도 친환경 패션 브랜드 강화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먼저 오는 29일 본점 1층과 12월 5일 강남점 파미에스트리트에서 인조모피 전문 브랜드 ‘앙크 1.5’ 팝업 매장을 추가로 선보인다. 또 강남점을 통해 17일까지 소개된 레몬플랫도 오는 12월 1일부터 본점에서 팝업 매장을 이어간다.

손문국 신세계백화점 상품본부장 부사장은 “책임있는 소비를 지향하는 밀레니얼 세대의 성향에 맞춰 ‘가치 있는 가짜’가 트렌드로 자리잡았다”며 “친환경과 관련한 콘텐츠를 통해 지속가능한 소비 문화 확산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신세계백화점
사진=신세계백화점
신세계X노스페이스 숏패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