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투리 新경영] 두산로보틱스, 중국 화난지역 집중 공략 위한 교두보 확보
[자투리 新경영] 두산로보틱스, 중국 화난지역 집중 공략 위한 교두보 확보
  • [자투리경제=크리스 송 SNS에디터]
  • 승인 2019.12.15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동화 솔루션 전문기업 ‘송칭’과 협동로봇 대리점 계약

두산로보틱스가 중국 자동화 전문기업과 협동로봇 대리점 계약을 맺고 현지 협동로봇 시장 공략에 나선다.

두산로보틱스는 지난 14일 중국 둥관(東莞)에서 열린 ‘둥관 3C, 전자산업 스마트제조 콘퍼런스’에서 광동송경지능과기지분유한공사(廣東松慶智能科技脂份有限公司, 이하 송칭)와 중국 내 협동로봇 공급을 위한 대리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3C란 컴퓨터(Computer), 통신(Communication), 소비자가전(Consumer Electronics)을 의미한다.

두산로보틱스는 이번 계약으로 중국 3C산업이 가장 밀집해 협동로봇 수요가 높은 화난(華南)지역을 집중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두산로보틱스와 대리점 계약을 맺은 송칭은 협동로봇에 대한 탄탄한 영업력과 풍부한 고객 네트워크를 보유한 자동화 솔루션 전문기업으로 화웨이, 샤오미, 폭스콘, P&G, 메이디 등 글로벌 기업들을 주요 고객사로 두고 있다. 

두산로보틱스 이병서 대표는 “중국 시장을 겨냥해 출시한 신제품과 적극적인 현지 마케팅을 바탕으로 중국 내 입지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면서 “두산의 뛰어난 기술력에 송칭의 판매 네트워크와 시스템 통합 노하우를 더해 중국 협동로봇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지난 해 협동로봇 양산을 시작한 두산로보틱스는 중국은 물론 일본, 미국, 유럽 등 주요 시장에서 빠르게 판매망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 

지난 14일 중국 둥관(東莞)에서 열린 ‘둥관 3C, 전자산업 스마트제조 콘퍼런스’에서 협동로봇 공급을 위한 대리점 계약을 맺은 두산로보틱스 이병서 대표(오른쪽)와 송칭 샤오용샹(肖永祥) 대표이사가 계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두산로보틱스
지난 14일 중국 둥관(東莞)에서 열린 ‘둥관 3C, 전자산업 스마트제조 콘퍼런스’에서 협동로봇 공급을 위한 대리점 계약을 맺은 두산로보틱스 이병서 대표(오른쪽)와 송칭 샤오용샹(肖永祥) 대표이사가 계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두산로보틱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