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투리 新경영] CJ대한통운 "극장도 배송합니다"
[자투리 新경영] CJ대한통운 "극장도 배송합니다"
  • [자투리경제=김지선 SNS에디터]
  • 승인 2020.01.07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라스베이거스 CES 2020 참가 첨단 상영관 설비 일체 운송
- 화물특성 맞춰 항공-해상 동시 운송…화물안전과 일정 철저 준수 최우선 수행

CJ대한통운이 한국에서 미국까지 첨단 영화 상영관을 운송했다.

CJ대한통운은 7일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0'에 참가하는 CJ 4DPLEX의 통합관 '4DX Screen' 설비를 운송했다고 7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4DX Screen을 구성하는 모션체어와 각종 효과를 위한 설비 일체를 충북 오창의 CJ 4DPLEX 생산기지에서 각각 인천공항과 부산항까지 육상운송하고 선박과 항공기를 통해 미국 라스베이거스로 운송, 행사장까지 반입해 설치하며 행사 뒤 국내로 다시 회수하는 업무까지를 맡았다.   

CES는 4500여개 이상의 업체가 참가하는 세계 최대급의 전자박람회로, 워낙 많은 업체가 참가하다 보니 각 운송구간 별로 일자를 엄격히 준수해야 하며 예정된 일정을 지키지 못하면 화물반입이 금지돼 전시회 참가가 불가능하다. 또한 항공과 해상이라는 두가지 방식으로 운송하고 통관규정이 엄격한 미국 세관을 통과해야 한다. 화물의 안전한 취급은 기본이다.

CJ대한통운은 화물 특성에 맞춰 항공과 해상으로 운송수단을 나누고, 화물안전과 일정 철저 준수를 최우선으로 운송을 수행했다. 화물을 내외로 꼼꼼히 포장하고, 컨테이너에 적입할 순서와 위치 등의 레이아웃까지 짜서 컨테이너에 적입했다. 미술품, 정밀전자기기 등의 국제 복합운송에 다년간의 노하우를 갖고 있는 국제전시 담당 베테랑 직원들이 운송 각 과정을 꼼꼼히 확인해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했다. 

4DX Screen은 바람, 물, 향기 등 21개 이상의 환경효과와 모션체어가 결합돼 영화 관람의 새로운 지평을 연 오감체험 특별관 4DX와 중앙과 좌우 벽면 3면 스크린을 통해 몰입감을 극대화할 수 있는 스크린X를 결합한 혁신적인 통합 상영관이다. 

이번 CES에서 최초 공개하는 한층 진화된 4DX Screen은 기존 3면에 천장까지 스크린을 더해 총 4면의 스크린으로 관람이 가능하며, 혁신적 통합 상영관의 이번 공개는 최신 첨단기술이 경합하는 글로벌 무대에서 한국 영화 상영기술의 초격차 역량을 보여줄 수 있는 좋은 기회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현지시간 6일 저녁 라스베이거스 CES 행사장 내 상영관에서 CJ대한통운과 CJ 4DPLEX 관계자들이 상영 설비들의 설치 및 최종 조정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CJ대한통운
현지시간 6일 저녁 라스베이거스 CES 행사장 내 상영관에서 CJ대한통운과 CJ 4DPLEX 관계자들이 상영 설비들의 설치 및 최종 조정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CJ대한통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