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업·상생] “같이 벽돌을 쌓아간다면 큰 집을 지을 수 있을 것입니다”
[협업·상생] “같이 벽돌을 쌓아간다면 큰 집을 지을 수 있을 것입니다”
  • [자투리경제=윤영선SNS에디터]
  • 승인 2020.01.19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력사와 같이 단계적으로 벽돌을 쌓아간다면 모두 함께 할 수 있는 큰 집을 지을 수 있을 것입니다”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이 지난 17일 핵심 부품, 장비 협력사 CEO와 함께 ‘2020년 동반성장 새해모임’에서 강조한 말이다. 정 사장은 “앞으로도 긴밀히 협력하며 함께 성장해 나가자"며 ”우리의 체력과 경쟁력을 바탕으로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다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는 무엇보다 협력사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주력하고 있다. 협력사의 경쟁력 강화가 회사의 경쟁력으로 이어지고 브랜드 및 수익성 제고와 직결된다는 판단에서다.

LG디스플레이는 제조혁신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에 14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공정 지능화 과제를 비롯 프로세스 혁신 활동, 전산화, 자동화 및 에너지 절감 등 331건의 제조혁신 과제를 수행했다. 한 예로 사람의 눈으로 직접 하던 부품불량검사를 인공지능(AI)을 활용해 검사 정확도를 높였다.

LG디스플레이는 이날 행사에서 회사의 사업전략을 소개하고 디스플레이 시장 전망 및 구매 중점과제를 공유했다. 경기도 파주 LG디스플레이 사업장에서 열린 행사에는 회사 주요 임원들과 80여개 협력사들이 참석했다.

LG디스플레이는 2019년에 탁월한 성과를 창출하며 시장 선도에 앞장선 9개의 부품 및 설비협력사에 ‘베스트 파트너 어워드(Best Partner Award)’를 수여했다.

LG경제연구원 박래정 부문장의 2020년 국내외 경제전망에 대한 강연을 듣는 시간도 가졌다.

LG디스플레이는 △대형 OLED 대세화 △P-OLED 사업 턴어라운드 △LCD 구조혁신 가속화 등의 사업전략을 바탕으로 사업의 동반자인 협력사와 함께 시장선도를 위한 발걸음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지난 17일 경기도 파주 LG디스플레이 사업장에서 열린 ‘2020년 동반성장 새해모임’에서 LG디스플레이 임원과 협력사 대표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 LG디스플레이
지난 17일 경기도 파주 LG디스플레이 사업장에서 열린 ‘2020년 동반성장 새해모임’에서 LG디스플레이 임원과 협력사 대표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 LG디스플레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