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소비자] 카카오, 은행에 이어 증권업에도 진출…증권사 MTS 위협할 듯
[금융소비자] 카카오, 은행에 이어 증권업에도 진출…증권사 MTS 위협할 듯
  • [자투리경제=김태훈 SNS에디터]
  • 승인 2020.01.23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의 자회사인 카카오페이가 바로투자증권 인수를 통해 증권업에 진출하면서 증권업 판도 변화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카카오의 자회사인 카카오페이가 바로투자증권 인수를 통해 증권업에 진출하면서 증권업 판도 변화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지난 22일 정례회의에서 카카오페이의 바로투자증권에 대한 대주주 적격성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하고 다음달 5일 열리는 정례회의에서 이번 안건을 최종 의결할 예정이다. 


카카오페이가 많은 이용자를 보유한 카카오톡을 활용해 주식·펀드 영업 등을 본격 개시할 경우 여타 증권사의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을 위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톡을 활용하면 리테일(소매) 판매 부문에서 기존 증권사들의 영업력에 상당한 타격을 줄 수 있다. 이미 카카오페이는 간편결제, 송금, 인증 등의 영역에서 빠른 시간에 영향력을 확장했다.

자투리경제
자투리경제

카카오페이는 지난해 4월초 금융위에 바로투자증권의 대주주 적격 심사를 신청했었다.

카카오페이는 지난 2018년 10월 바로투자증권 지분 60%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인수 대금은 400억원 안팎으로 알려졌다.

인수 계약 체결 당시 카카오페이는 "카카오톡 플랫폼 안에서 주식·펀드·부동산 등 다양한 투자 상품 거래 및 자산관리를 가능하게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당국에 계열사 현황을 제대로 신고하지 않은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되면서 증선위 심사가 중단됐다

카카오 최대주주인 김범수 의장이 2016년 카카오의 대기업집단 지정될 때 계열사 5곳을 제대로 신고하지 않은 혐의(공정거래법 위반)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됐다. 검찰 수사가 시작되면서 심사는 잠정 중단됐으나, 김 의장은 지난해 1ㆍ2심에서 모두 무죄 판결을 받았다. 

카카오가 증권업에 성공적으로 진출할 경우 카카오뱅크, 카카오페이, 카카오증권에 이르는 강력한 B2C(소비자거래) 금융플랫폼을 구축할 전망이다. 카카오페이 거래액은 2019년 1분기 10조6000억원, 2분기 11조4000억원, 3분기 12조9000억원을 기록하며 고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한편 토스도 모바일 특화 증권사를 설립한다는 전략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