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친환경] 버려진 일회용품, 추억이 담긴 사진으로 돌아오다
[재활용·친환경] 버려진 일회용품, 추억이 담긴 사진으로 돌아오다
  • [자투리경제=박영석 SNS에디터]
  • 승인 2020.03.10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회용 비닐장갑과 일회용 컵 등 일회용품들이 무수히 소비되는 가운데 일회용품을 재활용해 사진으로 만드는 친환경 기업이 있다.

주식회사 테오아(대표 오승호)는 종이컵을 재활용하는 사진인화 서비스 '필라로이드'를 운영 중이다.

테오아에 따르면 현재 매년 257억개의 종이컵이 버려지고 있고, 폐기시 배출되는 이산화 탄소와 미세먼지도 16만 톤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내부에 코팅처리가 된 종이컵은 다른 종이와 달리 재활용이 어려워 환경 파괴 주범으로 지목된다.

버려지는 종이컵을 재활용해 만든 사진 인화지. 사진=테오아

테오아 오승훈 대표는 "가장 흔하게 쓰이는 종이컵 문제를 해결하고 싶었다"며 "모두가 좋아하는 사진으로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필라로이드는 종이컵 소각을 줄이기 위해 기존에 사용하던 비닐 인화지를 전면 중단하고 종이컵을 재활용한 환경친화적인 인화지로 사진을 제작한다. 업사이클링 소재로 사용되는 종이컵은 대부분이 손상되지 않은 채로 버려지기 때문에 질기고 튼튼한 고급섬유를 재활용할 수 있고, 섬유의 특성이 사진인화와 적합하다는 점에 착안한 것이다.

재활용에 따른 환경적 가치와 이익은 소비자와 다시 나눈다.

필라로이드는 종이컵 소각을 줄이기 위해 매월 무료로 인화할 수 있는 무료인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프리미엄 인화 서비스를 통해 다양한 사이즈와 최고의 품질로 사진을 인화할 수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아이폰과 안드로이드 모두 지원)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필라로이드를 다운받으면 자체적인 사진 보정 및 편집 기술을 제공해 누구나 간편하게 사진을 만들 수 있다. 

주식회사 테오아는 국내를 대표하는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 삼성 C￾LAB 6 기를 졸업했다. 이후 삼성벤처투자와 팁스 프로그램 운용사인 인라이트벤처스로부터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사진제공=테오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