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친환경] 버려진 페트병으로 고효율 '항생물질 흡착소재' 개발
[재활용·친환경] 버려진 페트병으로 고효율 '항생물질 흡착소재' 개발
  • [자투리경제=김태훈 SNS에디터]
  • 승인 2020.03.25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슈퍼박테리아 출현 가능성을 높이는 항생제를 줄일 수 있는 소재를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물자원순환연구센터 정경원 선임연구원과 최재우 책임연구원 연구진이 물 속에 있는 항생물질을 없앨 수 있도록 페트병을 이용해 고효율 흡착소재를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픽사베이
슈퍼박테리아 출현 가능성을 높이는 항생제를 줄일 수 있는 소재를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물자원순환연구센터 정경원 선임연구원과 최재우 책임연구원 연구진이 물 속에 있는 항생물질을 없앨 수 있도록 페트병을 이용해 고효율 흡착소재를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픽사베이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버려진 페트병을 활용해 물속에 있는 항생물질을 제거하는 고효율 흡착 소재를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KIST 물 자원 순환연구센터 정경원 선임연구원과 최재우 책임연구원팀은 버려지는 페트병에서 고순도 테레프탈산을 100% 추출했다. 이 테레프탈산을 이용해 다공성 탄소복합소재를 개발했다. 또 소재에 자성을 부여해 흡착공정 뒤 외부 자기장으로 쉽게 분리할 수 있는 환경소재를 개발했다. 페트병은 테레프탈산과 에틸렌글리콜을 중합한 고분자물질로 만들어지기 때문에 흡착소재로 많이 활용되는 고순도 테레프탈산을 쉽게 추출할 수 있다. 

연구진이 물속에 항생 물질을 넣고 흡착 소재에 항생물질이 얼마나 달라붙는 지 실험한 결과 약 90분 동안 항생물질을 100% 제거하는 데 성공했다. 또 흡착-탈착 공정을 5회 반복해 다공성 탄소복합소재를 재사용해도 초기 성능 대비 약 90% 이상의 흡착 성능을 보였다.

이에 따라 폐 플라스틱을 이용해 환경오염을 줄일 수 있게 됐고, 고효율 흡착성능과 재사용 시 성능을 유지해 다양한 수처리에 이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복합재료 파트 B: 엔지니어링(Composites Part B: Engineering)' 최신 호에 게재됐다.

항생물질을 흡착하는 모식도=KIST
항생물질을 흡착하는 모식도=KIS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