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재활용] 비닐・투명페트병 분리해서 배출하세요
[친환경·재활용] 비닐・투명페트병 분리해서 배출하세요
  • [자투리경제=박영석 SNS에디터]
  • 승인 2020.05.05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원의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비닐과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이 실시된다. 

현재 쓰레기를 매립할 수 있는 장소는 줄어들고 있고, 쓰레기를 태울 수 있는 소각시설을 만드는 것도 쉽지않다.  사용량을 대폭 줄이는 것이 가장 좋지만, 현대 사회에서 이미 익숙해진 것들을 무작정 줄이기에는 한계가 있다.  

따라서 버려진 것들이 잘 재활용될 수 있도록 ‘분리배출제’ 참여가 절실한 상황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1회용품 사용 및 배달・택배 이용 증가에 따라 재활용 폐기물 배출량이 증가하고 있다.
서울시는 5월부터 재활용품 배출 시 비닐과 음료‧생수용 투명 페트병을 다른 재활용품과 별도 분리해 버리는 ‘분리배출제’ 시범 운영을 강화한다고 5일 밝혔다.

그간 자치구별 준비 상황에 맞게 지난 2월 중 시범운영을 시작하도록 추진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대면 홍보, 점검 등을 진행하지 못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는 5월부터 집중 홍보를 통해 시범운영을 강화할 계획이다.

단독주택과 상가에서는 기존에 모든 재활용품을 혼합배출하는 대신 매주 목요일에만 비닐과 투명 페트병을 각각 다른 봉투에 담아 배출해야 한다. 이 두 품목을 제외한 다른 재활용품은 목요일을 제외한 다른 요일에 배출한다. 
  
다만, 자치구에 따라 기존 재활용품 배출 요일에 목요일이 포함되지 않는 지역에선 금요일에 비닐과 투명 페트병을 배출하면 된다.

자료=서울시

기본적으로 지정 요일에 두 품목을 제외한 다른 품목을 배출하거나 기존과 같이 혼합 배출할 경우 미수거하고 다음 수거일에 수거하는 것을 원칙으로 할 예정이다. 

아파트(공동주택)의 경우 현재 플라스틱과 함께 버리고 있는 음료‧생수용 투명 페트병을 별도 전용 수거함에 분리해 배출하면 된다.  기존에는 PET, PVC, PE, PP, PS 등 모든 플라스틱류를 혼합해 같이 배출하였으나 음료수 및 생수용의 무색・투명 페트병을 기타 플라스틱과 분리해 별도로 분리 배출해야 한다. 맥주용 갈색 페트병, 유색 음료수 페트병, 불투명 막걸리 페트병 등은 투명 페트병과 분리해 기타 플라스틱류에 배출해야 한다.

올해 7월부터 공동주택에서는 의무적으로 투명 페트병을 플라스틱과 구분하여 별도 배출하여야 하며, 각 지자체에서는 요일제 지정이 어려운 경우를 제외하고는 원칙적으로 품목별 요일제를 운영해야 한다.

다만, 단독주택의 경우에는 공동주택에 비해 빠른 배출체계 변경이 어렵고, 코로나19사태 등으로 충분한 홍보가 되지 않았다는 점을 고려해 12월까지 시범운영 후 내년 1월부터 비닐과 투명 페트병의 별도 분리배출 요일제를 전면 시행할 예정이다. 시범운영기간에는 요일제를 미준수할 경우 미수거만 진행되고, 전면시행 될 경우 미준수 사항에 대해 과태료 등이 부과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