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마린이노베이션 '친환경 코팅 종이컵' 팁스 프로그램 선정
[친환경] 마린이노베이션 '친환경 코팅 종이컵' 팁스 프로그램 선정
  • [자투리경제=윤영선SNS에디터]
  • 승인 2020.06.21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린이노베이션 제품. 자료=SK이노베이션
마린이노베이션 제품. 자료=SK이노베이션

㈜마린이노베이션의 '키토산을 이용한 친환경 코팅 종이컵 개발’프로젝트가 중소벤처기업부의 팁스(TIPS: Tech Incubator Program for Startup) 프로그램에 선정됐다.

이에 따라 마린이노베이션은 R&D 투자와 국내 및 해외 사업화에 향후 최대 2년간 10억원의 자금을 지원받게 된다. 또 2년 후에는 포스트-팁스(Post-TIPS) 프로그램을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지원도 받는다.

TIPS 프로그램은 세계시장을 선도할 기술 아이템을 보유한 창업팀을 민간 주도로 선발해 미래유망 창업기업을 집중 육성하는 프로그램으로 이스라엘의 모델을 본떠 중소벤처기업부가 지난 2013년 신설했다.

통상 종이컵은 내부에 플라스틱 소재인 PE(폴리에틸렌) 코팅을 한다. 이 코팅 때문에 종이임에도 분해에 50년 이상 걸리는 문제가 발생한다.

마린이노베이션은 PE코팅 종이컵 문제를 해결하고자 울산 UNIST 신소재공학부와 함께 ‘키토산을 이용한 코팅 관련 선행연구’를 진행해왔다. 버려진 게 껍데기에서 추출한 키토산으로 만든 코팅액은 100% 친환경 소재로, 종이컵이 90일안에 생분해 가능하며, 미세플라스틱 문제를 줄일 수 있다. 

이 코팅액이 개발되면 종이컵을 포함해 컵라면 용기, 일회용 접시, 식품 용기 등 다양한 일회용품에도 활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마린이노베이션은 양산화 등을 통해 글로벌 친환경 신소재 회사로 성장하기 위해 시리즈 A 투자유치를 진행 중이다. 친환경 시장은 전 세계적으로 규제 강화, 소비자들의 환경 보호 인식 상승 등으로 2024년까지 35조7724억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상황에서 친환경 소셜벤처인 마린 이노베이션이 시리즈 A 투자유치에 나서 국내 대기업 및 해외 투자사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마린이노베이션 차완영 대표는 “팁스 투자 기업 중 친환경 분야가 최초로 선정돼 매우 뜻깊다”라며 “지구와 사람을 근원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신소재 연구를 계속해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마린이노베이션은 무분별한 벌목과 플라스틱 사용으로 심각해진 환경 문제 해결을 목적으로 2019년 설립됐다. 해조류 추출물과 해조류 부산물을 이용한 친환경 신소재를 개발해 플라스틱 및 목재 대체재를 생산하고 있다.

마린이노베이션은 친환경성을 인정받아 최근에는 전라도 해양수산과학원과 MOU 체결을 통해 해조류 원료확보 및 수산자원 상품화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