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방·혁신] 日 수출규제 이후 韓 경쟁력 상승했지만 여전히 미흡
[개방·혁신] 日 수출규제 이후 韓 경쟁력 상승했지만 여전히 미흡
  • [자투리경제=박영석 SNS에디터]
  • 승인 2020.06.30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부장 공급처 일본 → 국내 또는 제3국 대체비율 평균 3.35% 불과
-반도체·디스플레이 포함된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 및 통신장비 제조업 경쟁력은 높아져
주요업종별로 일본 대비 경쟁력 변화를 살펴보면 반도체·디스플레이가 포함된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 및 통신장비 제조업이 92.7→98.7로 가장 많이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전국경제인연합회
주요업종별로 일본 대비 경쟁력 변화를 살펴보면 반도체·디스플레이가 포함된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 및 통신장비 제조업의 경쟁력이 92.7→98.7로 가장 많이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전국경제인연합회

일본으로부터 소(소재)·부(부품)·장(장비) 등을 수입하는 기업들은 2019년 7월 일본 소부장 경쟁력을 100으로 가정했을 때 한국 소부장의 경쟁력은 2019년 7월 89.6에서 2020년6월 91.6으로 소폭 상승한 것으로 평가했다. 하지만 여전히 일본 경쟁력의 90% 내외 수준에 머물고 있어 소부장 국산화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해 많은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시장조사 전문기업인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2019년 매출액 1000대 기업 중 일본과의 수입거래가 있는 우리기업 149개사를 대상으로 '일본 수출규제 1년,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변화'에 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반도체·디스플레이가 포함된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 및 통신장비 제조업이 92.7→98.7로 가장 많이 상승했다.
이어 ▲1차금속 제조업 88.1→92.5 ▲식료품 제조업 91.9→96.3 ▲기타기계 및 장비 제조업 97.0→101.0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 제조업 96.1→97.8로 경쟁력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수출규제 및 한국에 대한 화이트국가 제외조치 이후 일본으로부터 소부장 수입에 실질적 어려움을 겪은 경험에 대한 조사결과, ‘실질적 어려움이 없었다(45.6%)’는 응답이 ‘어려움이 있었다(23.5%)’는 응답보다 많았다.

조사대상 기업의 68.5%는 수출규제 이후에도 소부장 수입선을 국내 또는 제3국으로 대체하지 않고 종전과 같이 일본에서 수입을 계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나머지 31.5% 기업은 수출규제 이후 소부장 국산화 등 공급선 변화를 도모했으며, 평균 3.35%를 일본 이외 공급선으로 대체했다고 응답했다.

기업대응과 관련해 일본 거래기업의 절반 이상은 2019년 7월 일본의 수출규제 및 8월 한국에 대한 화이트국가 제외조치에 별도 대응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별도 대응하지 않음’이라는 응답이 57.1%로 가장 높았고 ▲일본 외 대체 수입선 확보(18.8%) ▲국내 거래선 확보(17.4%)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그 외 ▲부품소재 자체제작(4.0%) ▲생산품목 등 제품 포트폴리오 변경(2.7%)으로 대응하고 있었다.

한일관계 개선 필요성에 대해서는 ‘개선해야 한다’는 응답이 66.4%(매우 필요16.1%+다소필요50.3%)로 ‘개선 불필요하다’는 응답 3.4%에 비해 월등히 높았다.

기업대응과 관련해 일본 거래기업의 절반 이상은 2019년 7월 일본의 수출규제 및 8월 한국에 대한 화이트국가 제외조치에 별도 대응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전경련
기업대응과 관련해 일본 거래기업의 절반 이상은 2019년 7월 일본의 수출규제 및 8월 한국에 대한 화이트국가 제외조치에 별도 대응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전경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