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i’s photo gallery(129)] 한국의 고유 음식, 김밥(gimbap)
[Choi’s photo gallery(129)] 한국의 고유 음식, 김밥(gimbap)
  • [자투리경제=최영규 SNS에디터]
  • 승인 2020.07.12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9.    한국의 고유 음식, 김밥 (gimbap)

‘강남 김밥’이라는 상호로 일본의 백화점 지하 음식매장에서 개점하고 있는 한국의 김밥 매장.     Photo by 최영규
‘강남 김밥’이라는 상호로 일본의 백화점 지하 음식매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한국의 김밥 매장. Photo by 최영규

 

김밥의 여러 종류.    사진 출처; 다음 포토
김밥의 여러 종류. 사진 출처:  다음 포토

 

김밥은 소금과 참기름으로 맛을 낸 밥을 시금치, 단무지, 당근, 달걀, 시금치, 우엉 등 속재료를 넣고 김으로 말아서 한입 크기로 썰어 낸 음식이다. 주먹밥처럼 이동할 때 먹기가 편하여 소풍이나 여행할 때 즐겨 먹는다.

김밥의 연원 및 변천을 보면 경상도지리지(慶尙道地理志)’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에 전라남도 광양군 태인도의 토산품으로 김이 처음 등장한다. 이를 통해 김을 이용해 밥과 반찬이 될 만한 음식을 싸서 먹는 문화는 조선시대부터 존재하였음을 알 수 있다. 조선시대 이후 김을 활용해서 만든 다양한 음식이 존재하였고, 김에 관련된 음식문화가 발달하면서 근대에 들어와 김밥이 탄생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밥이 일제강점기 발을 돌돌 말아 만든 일본의 김초밥[후토마키(太巻)]에서 유래했다는 주장도 있다. 이러한 일본 유래설은 다음과 같은 이유에서 그 근거를 의심받고 있다. 첫째, 김밥은 발을 이용하여 말기도 하지만 손으로 직접 말아 만들기도 한다. 둘째, 김밥에 들어가는 재료는 일본 김초밥에는 들어가지 않는 것이 많고 김초밥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다양하다. 셋째, 우리나라 김밥은 초밥 형태보다는 맨밥 형태가 일반적이며 맨밥의 경우 식초 없이 그 자체로 즐겨먹는 완전한 음식이다. 이와 같은 점 등을 고려해 볼 때, 김밥의 일본 유래설보다 고유음식설이 보다 설득력을 얻고 있다.

김밥의 종류

흔히 시중에 나와 있는 김밥의 종류는 대단히 많이 존재하지만 몇가지 이름을 소개한다. 멸치볶음미니김밥, 충무김밥, 삼각 김밥, 삼겹살 표고버섯 김밥, 오리 셀러리 김밥, 두부김밥, 명란구이김밥, 고추오징어채김밥 등이다.

 

삼각 김밥

삼각 김밥은 주먹밥 문화가 발달한 일본에서 1980년대 만들어졌던 주먹으로 쥔다는 뜻의 오니기리라는 상품에서 유래한 것으로 추정된다. 일본에서 삼각 김밥이 본격적으로 인기를 끌게 된 것은 밥과 김을 따로 포장해서 먹을 때 가운데 비닐을 뜯는 방식의 제품이 개발되면서부터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에는 1991년 편의점 세븐일레븐에서 처음 선보였고, 이후 편의점의 대표 식품으로 자리 잡게 되었다. 당시 삼각 김밥은 가격이 700원 내외로 저렴한 가격을 유지하면서 10, 20대 젊은 층에게 인기 있는 식품으로 자리 잡았다. 최근에는 삼각 김밥 안에 들어가는 내용물을 참치마요네즈, 소고기, 전주비빔, 불닭 등과 같이 다양화하면서 인기를 유지하고 있다.

 

자료 출처

1. Wikipedia

https://en.wikipedia.org/wiki/Gimbap

2. Korean Bapsang

https://www.koreanbapsang.com/gimbapkimbap-korean-dried-seaweed-rolls/

3. Food Republic

https://www.foodrepublic.com/2014/10/13/get-to-know-kimbap-the-korean-answer-to-japanese-sushi-rolls/

4. 다음 백과

https://100.daum.net/encyclopedia/view/14XXE0009172

5. 위키백과

https://ko.wikipedia.org/wiki/%EA%B9%80%EB%B0%A5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