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新경영] 건설업과 연계된 전기차 충전사업 투자 '신성장 동력' 확보
[친환경 新경영] 건설업과 연계된 전기차 충전사업 투자 '신성장 동력' 확보
  • [자투리경제=크리스 송 SNS에디터]
  • 승인 2020.07.28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 전기차 충전 인프라 사업 진출…휴맥스EV 지분 19.9% 투자

대우건설(대표이사 김형)이 신사업 벨류체인 확장의 일환으로 전기차 충전기 전문기업인 휴맥스EV(대표이사 권학수)에 지분 투자를 결정했다고 28일 밝혔다. 대우건설이 투자하는 금액은 휴맥스EV 전체 지분의 19.9%이다. 

이번 투자는 대우건설이 추진하는 ‘B.T.S(Build Together Startups)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미래 유망 업종에 대한 선제적⋅전략적 투자를 통한 신사업 추진을 목표로 한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8월 미래시장 개척과 신사업 추진을 위해 신사업본부를 신설하였으며, 올해 초 드론제조 및 소프트웨어 개발 전문기업인 아스트로엑스에 지분 투자를 하며 신사업 진출의 신호탄을 쏘았다. 

대우건설의 B.T.S 프로그램 2호 투자처인 휴맥스EV는 글로벌 선도 게이트웨이 업체인 휴맥스가 최근 설립한 ‘전기차 충전기 제조 및 충전서비스 전문기업’이다. 휴맥스그룹은 모빌리티 사업을 그룹의 미래먹거리로 선정하고, 지난해 국내 1위 주차장 업체인 ‘하이파킹(HI PARKING)’과 차량공유 플랫폼인 ‘카플랫(CARPLAT)’을 인수하는 등 전략적으로 모빌리티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휴맥스EV 투자를 통해 ‘에너지 디벨로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스마트에너지 산업의 핵심인 전기차 충전인프라 분야에 진출함으로써, 충전 인프라 생태계 구축부터 시작해 부지 건축을 통한 ESS 연동 복합 충전 스테이션 설립, 양방향 에너지 수요관리 시스템 운영 등 중장기적으로 에너지관련 미래유망시장에 진출한다는 전략이다. 

ESS는 Energy Stroage System으로 에너지 저장 시스템을 말하며, 에너지 이용효율을 향상 시키며 향후 신재생에너지 활용 및 전력공급시스템 안정화에 기여하는 기술이다. V2G는 전기 충전식 친환경차를 기존 전력망과 연결해 차량의 남은 전력을 다른 용도로 이용하는 방식의 에너지 시스템이다.

우선 대우건설의 공동주택인 ‘푸르지오’와 휴맥스그룹의 주차장 운영 사업자인 ‘하이파킹’을 활용해 충전 인프라 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한다. 

대우건설은 신규 공급하는 아파트와 하이파킹이 운영 중인 주차장 10만여 면을 주요거점으로 전기차 충전기 설치 및 충전기 운영으로 매출을 확보한 후 점차 거점을 확장할 계획이다. 연간 2만~3만 가구를 신규 공급하는 대우건설의 푸르지오를 통해 안정적인 수요를 확보한 후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추구할 예정이다.

대우건설과 휴맥스EV는 매출 확대를 위해 해외 진출도 추진한다. 휴맥스가 보유하고 있는 해외 3개국의 현지 생산 시설과 20여개 국가의 글로벌 판매망을 이용해 해외 판매를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대우건설이 추진하고 있는 베트남 스타레이크시티 사업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충에도 양사가 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미래 자동차 충전 시장은 현재의 주유소 개념에서 탈피해 주택이나 오피스에서 충전하는 형태로 변모할 것이며, 이러한 시장 환경에서 대우건설과 휴맥스EV가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 생각한다”며 “전기차 충전 인프라 사업과 같이 기존 건설업과 연계된 4차 산업 투자를 통해 회사가 지속적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는 신성장 동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대우건설의 스타트업기업 지분 투자는 신사업⋅신시장 개척을 통해 벨류 체인을 확장하겠다는 중장기 전략의 일환이며, 향후에도 B.T.S 프로그램을 통해 신규 사업에 지속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휴맥스EV 전기차 충전시설 이미지
휴맥스EV 전기차 충전시설 이미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