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새활용] '새활용'의 재발견…폐플라스틱으로 만든 고래인형
[친환경·새활용] '새활용'의 재발견…폐플라스틱으로 만든 고래인형
  • [자투리경제=박영석 SNS에디터]
  • 승인 2020.08.27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동서발전은 26일 오후2시 울산 중구 본사 1층 로비에서 동서발전 임직원 및 지역 복지시설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폐플라스틱으로 만든 친환경 고래인형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고래인형 만들기 활동은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언택트 사회공헌 활동이자 동서발전 친환경 캠페인인 '새활용, 쓰임 재발견' 의 일환으로 총 400개의 인형이 소아암협회 및 아동복지시설로 전달된다.

새활용(upcycling) 쓰임의 재발견 캠페인은 기존의 폐플라스틱을 수거하는 재활용(recycling) 뿐만 아니라 모여진 자원을 새롭게 변환시켜 다양한 쓰임으로 재탄생시키는 친환경 사회공헌활동이다.

사전에 수거된 폐플라스틱의 세척과 섬유화 작업(플라스틱 솜 등)을 거쳐 새롭게 만들어진 고래인형 제작키트는 동서발전 임직원 및 가족 봉사단의 신청 및 참여를 통해 각 가정으로 발송됐다.

임직원들의 정성이 담긴 친환경 고래인형 만들기는 수거에서부터 제작까지 전 과정을 직접 체험해봄으로써 아이들에게 미래 환경보호 및 자원 재활용에 대한 인식을 한 차원 높이는 교육효과를 이끌어냈다고 한국동서발전측은 설명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변화하는 시대의 흐름 속에서 함께할 수 있는 사회공헌활동이 무엇인지를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이러한 캠페인이 지역 내 뿐만 아니라 외부로 확산되어 친환경, 비대면, 이웃사랑 실천이라는 다양하면서도 의미 있는 활동으로 자리 매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동서발전은 새활용 쓰임의 재발견 캠페인의 일환으로 의류, 세제류 등 총 3500여점의 물품을 6회에 걸쳐 전달했고, 지난 7월에는 울산 중부경찰서와 '아동·여성안전'을 위한 활동을 시행하는 등 친환경 캠페인이 생활 속 자원 활용 실천 및 지역사회확산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할 예정이다.

한국동서발전 직원 가족이 직접 만든 고래인형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한국동서발전
한국동서발전 직원 가족이 직접 만든 고래인형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한국동서발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