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투리 포토] 천년누리 전주비빔빵, 친환경 밀보리밭 가꾸기 나서
[자투리 포토] 천년누리 전주비빔빵, 친환경 밀보리밭 가꾸기 나서
  • [자투리경제=박영석 SNS에디터]
  • 승인 2020.11.29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비빔빵으로 잘 알려진 사회적기업 천년누리 전주빵(대표 장윤영)이 친환경 밀보리밭 가꾸기에 나섰다. 전주비빔빵은 점점 사라져가는 국내 밀보리밭을 보존하기 위해 지난 10월 전주 농업 단지와 협업해 9만9000㎡(3만 평)의 밭에 직접 밀보리 농사를 지었으며 내년에는 330,000㎡ (10만 평)까지 늘려갈 계획이다.밀보리밭은 겨울철 산소를 배출해 줄 뿐만 아니라, 이산화탄소 흡수에 탁월하다고 알려져 있다. 전주비빔빵이 전주 농업 단지와 협력해 가꾼 친환경 밀밭 3.3㎡(1평)에서는 평당 약 1kg의 밀이 생산되며 이를 통해 2.5kg의 산소가 배출되고 3kg의 이산화탄소가 흡수된다.전주비빔빵은 취약계층의 노동력을 활용해 친환경 우리 밀과 우리 곡물로 만든 전주비빔빵, 떡갈비빵, 초코파이 등 전주의 특색을 담은 30여 종의 빵을 만들어 보급하고 있다.사회적기업 '전주비빔빵'이 전주 지역 친환경 농업단지와 함께 직접 농사지은 우리 밀보리밭(왼쪽)과 밀 알곡(오른쪽) 사진=SK이노베이션
전주비빔빵으로 잘 알려진 사회적기업 천년누리 전주빵(대표 장윤영)이 친환경 밀보리밭 가꾸기에 나섰다. 전주비빔빵은 점점 사라져가는 국내 밀보리밭을 보존하기 위해 지난 10월 전주 농업 단지와 협업해 9만9000㎡(3만 평)의 밭에 직접 밀보리 농사를 지었으며 내년에는 330,000㎡ (10만 평)까지 늘려갈 계획이다. 밀보리밭은 겨울철 산소를 배출해 줄 뿐만 아니라 이산화탄소 흡수에 탁월하다고 알려져 있다. 전주비빔빵이 전주 농업 단지와 협력해 가꾼 친환경 밀밭 3.3㎡(1평)에서는 평당 약 1kg의 밀이 생산되며 이를 통해 2.5kg의 산소가 배출되고 3kg의 이산화탄소가 흡수된다. 전주비빔빵은 취약계층의 노동력을 활용해 친환경 우리 밀과 우리 곡물로 만든 전주비빔빵, 떡갈비빵, 초코파이 등 전주의 특색을 담은 30여 종의 빵을 만들어 보급하고 있다.  전주비빔빵이 전주 지역 친환경 농업단지와 함께 직접 농사지은 우리 밀보리밭(왼쪽)과 밀 알곡(오른쪽) 사진=SK이노베이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