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재활용] 서울역 일대 노후 골목길 화사한 모습으로 탈바꿈
[도시재생·재활용] 서울역 일대 노후 골목길 화사한 모습으로 탈바꿈
  • [자투리경제=송지수 SNS에디터]
  • 승인 2020.12.23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림동‧회현동‧서계동‧필동‧명동 일대 23구간 ‘우리동네 가꾸기 사업’ 완료
 - 대상지 선정~계획수립~현장 모니터링 전 과정 주민주도, 지역특성 반영 도시재생
 - 골목길‧계단 정비, 조명‧CCTV 설치, 벽면 녹화 등 보행환경개선…주민체감도↑

무작정 갈아엎고 새로 짓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다. 환경을 고려해 튼튼하게 짓고, 건물수명을 늘리기 위해 보수를 잘하고, 있는 건물들을 최대한 활용해야 한다. 환경을 무시한, 개발·성장위주 정책의 부작용은 결국 인간이 떠안아야 한다.  리모델링·도시재생 시장에 관심을 가져야하는 이유다. <편집자주>

어둡고 걷기 불편했던 오래된 골목길들이 '우리동네 가꾸기 사업'을 통해 안전하고 쾌적한 골목길로 탈바꿈했다. 우리동네 가꾸기 사업은 주민과 함께 동네의 정체성을 찾고 그 정체성에 걸맞게 정비해 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서울시는 중림동, 회현동, 서계동, 필동, 명동의 23개 구간 총 4.8km에 대한 ‘우리동네 가꾸기 시범사업’을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지역 노후 골목길 4.8km는 ▲중림동 5개 구간 연장 1.2km ▲회현동 4개 구간 1km ▲서계동 7개 구간 1.2km ▲필동 2개 구간 365m ▲명동 5개 구간 973m이다.

언덕길이 많은 서계동은 낡은 계단을 정비하고, 어르신들도 편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핸드레일을 설치했다. 쓰레기가 무단투기 됐던 공터는 쌈지공원으로 조성하고, 서울도심을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도 세웠다. 일부 상업가로 구간에 있는 낡은 건물 외벽과 대문은 화사한 색을 입었다. 

서계동 33-15
서계동 33-15

 

서계동 95-4
서계동 95-4

 

서계동 47-8
서계동 47-8

취약계층·교통약자들이 밀집된 중림동은 주민들이 편리하게 걸을 수 있도록 노후한 골목길 바닥과 계단, 경사로를 정비했다. 야간조명과 CCTV 같은 안전시설을 설치해 밤에도 안전하게 다닐 수 있다. 건물 벽면 녹화로 어두웠던 동네 분위기도 산뜻하게 바꿨다.

적산가옥 등 오래된 건축물이 밀집하고 남산옛길 등 남산으로 이어지는 길목에 위치한 회현동은 주변 환경과 연계해 보도를 포장하고, 휴게공간과 안내시설물도 설치했다.

관광객이 많이 찾는 명동은 초행길에도 길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바닥과 건물전면에 안내판을 설치했고, 유동인구가 많은 길목의 보도도 정비해 경관을 깔끔하게 개선했다.

회현동1가(회현동) 100-43
회현동1가(회현동) 100-43

 

예장동(필동) 2-20
예장동(필동) 2-20

 

중림동 149-27
중림동 149-27

 

필동은 차도를 포장하고 과속방지턱을 설치해 저속 운전을 유도하는 보행자 중심 도로로 개선됐다. 기존 보행로 경사구간엔 난간을 설치하고, 파손된 보행로는 보수해 주민불편 사항을 해소했다.

우리동네 가꾸기 시범사업은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사업의 하나로 2017년부터 추진됐다. 보행환경 등이 열악한 주거지를 대상으로 지역 공동체를 활성화시키고 지역 경쟁력을 회복시키는 것에 중점을 둔 주민 참여형 도시재생사업이다.  

특히 대상지 선정부터 계획 수립, 사업 완료까지 주민들이 전 과정을 주도해 도시재생의 모범사례로 꼽힌다.

예컨대 재생이 필요한 골목길 구간은 도시재생지원센터와 공공(서울시, 중구)이 주민들과 함께 선정했다. 설계 과정에도 주민들이 평소 불편했던 점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반영했다. 공사 과정에선 주민이 직접 현장을 모니터링하며 문제점을 보완해 나갔다.  

주민들의 만족도도 높았다. 주민들은 ▲ 지저분한 건물과 거리가 깔끔해졌다 ▲ CCTV가 설치돼 쓰레기 무단투기가 줄고 범죄예방에 도움될 것 같다 ▲ 평소 거동이 불편했는데 계단에 핸드레일이 설치돼 올겨울 이동 불편이 크게 줄 것 같다 ▲ 비상 소화장치함이 눈에 잘 띄게 설치돼 비상시에도 쉽게 찾을 수 있을 것 같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