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있는 정보+] "타이어 교체, 호갱 되지 마시고 가격비교 하세요!"
[있는 정보+] "타이어 교체, 호갱 되지 마시고 가격비교 하세요!"
  • [자투리경제=김지선 SNS에디터]
  • 승인 2020.12.23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위를 잘 살펴보면 현재 시행되고 있는 유익한 제도와 정보들이 있다. 몰라서 제대로 이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새 것만 좇기보다 있는 정보와 제도의 혜택을 십분 활용해보자. <편집자 주>

자동차의 타이어는 말 그대로 소모품이다. 자동차 구매 후 일정 기간을 타면 자연스럽게 마모가 되어 교체를 해야 한다. 타이어의 수명은 차량의 운행거리, 운전자의 습관, 기후, 노면의 상태 등 다양한 요소에 의해 결정된다. 일반적인 출퇴근 차량의 경우 사용기간이 5년 정도 되면 타이어를 점검해 보고 교체해야 한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여기서 문제는 타이어의 가격이다. 일반적으로 타이어 한 개당 10만원 가량의 비용이 들고, 수입타이어의 경우 20만원을 넘는 고가의 제품들도 있다.

그런데 우리가 타이어를 교체할 때 어디에서 교체 하는냐에 따라 똑같은 제품으로 교체를 해도 비용의 차이가 발생한다. 가장 비싼 돈을 받는 곳은 의외로 자동차 공식 서비스센터들이다. 그 다음이 타이어전문매장, 그리고 역시 가장 저렴한 곳은 인터넷이다.

똑같은 올란도용 타이어 금호솔루스(TA 225 50R 17)의 경우 GM 공식 서비스센터에서는 한 짝당 17만원을, 타이어전문매장은 13만원, 인터넷 타이어 전문업체인 ABC타이어에서는 한 짝당 8만8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물론 인터넷에서 주문 후 장착을 할 수 있는 곳으로 배송이 되고 교체할 때 한 짝에 5000원씩의 탈착비용이 발생한다. 

 

(출처: ABC타이어)
출처: ABC타이어

하지만 만약 아무런 비교 없이 늘 하던대로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타이어를 교체할 경우 무려 30여만원을 더 주고 교체하는 셈이다. 말 그대로 호갱이 되는 셈이다. 타이어 교체할 시기가 됐으면 직접 공식 서비스센터와 타이어전문매장들, 그리고 인터넷으로 확인해 보길 권한다.

 

(출처: ABC타이어)
출처: ABC타이어

 

타이어픽 홈페이지 캡처
타이어픽 홈페이지 캡처

참고로 타이어 교체하는 곳 직원의 말을 빌리면 국내 타이어의 경우 한국타이어와 금호타이어의 품질은 거의 비슷하고 넥센타이어의 순이라고 한다. 상식적이게도 타이어의 가격도 거의 품질과 비례한다.

마지막으로 타이어의 사양과 제조일자를 보는 법을 알아보자. 타이어를 교체할 때 최신의 제품인지 오래 묶은 재고품인지 누구나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타이어 옆면을 보면 여러 숫자들이 적혀 있다. 먼저 위에서 이야기 한 금호솔루스(225 50R 17)의 경우로 살펴보자.

먼저 225는 타이어의 단면(폭)이다. 숫자가 커질수록 차가 지면에 닿는 면이 넓어진다. 지면과 닿는 부분이 크면 지면의 상태가 그만큼 더 많이 차에 전달되기 때문에 승차감은 좀 떨어진다고 한다. 당연히 연비도 안 좋아집니다. 하지만 대신 안정감은 좋아진다.

두 번째 숫자인 50은 편평비로 타이어 단면폭과 높이의 비율을 나타낸다. 이 숫자는 작을수록 승차감과 연비가 안 좋은 게 일반적이다. 대신 주행 안전성은 좋아진다.

세 번째 숫자인 17은 휠사이즈이다. 휠 사이즈가 클수록 승차감과 연비는 안 좋아지지만 안정성은 좋아진다. 하지만 사실 비싼 차들이 커다란 휠을 자랑하고 다니는 건 승차감이나 연비보다는 멋을 위한 것이다.

마지막으로 타원형 안의 네자리 숫자가 있다. (2015)의 경우 2015년도 20번째 주에 생산된 타이어이다. 올해의 타이어 제품으로 교환을 원한다면 (XX20) 숫자를 잘 확인해야 한다. 

타이어 제조년월
타이어 제조년월

눈과 빙판길이 있는 겨울철에는 타이어가 더욱 중요해 지는 시기이다. 타이어의 상태를 점검하고 교환할 때는 인터넷을 통해 알뜰하고 똑똑하게 비교해 보길 추천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