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쉼·힐링] 도심 속 비밀정원 한양도성…'같이 걸을까? 달의 정원
[쉼·힐링] 도심 속 비밀정원 한양도성…'같이 걸을까? 달의 정원
  • [자투리경제=박영석 SNS에디터]
  • 승인 2020.12.26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시, 서울이 품은 도심 속 비밀정원 ‘한양도성’의 매력을 영상으로 제작 
- 한양도성의 숨은 명소인 ‘소나무길, 유적전시관 야경’ 등에서 느껴지는 따뜻함과 여유

일년 가까이 지속되는 코로나19와 연말이 가까워지는 요즘 서울시가 일상에 지친 시민들에게 따뜻함과 위로를 느낄 수 있는 한편의 영상을 제작했다.  

한양도성의 낮과 밤의 매력을 ‘도심 속 비밀정원’ 컨셉으로 담아낸 이번 영상은 같은 공간에서 다른 시간을 보내고 있는 도시인과 자연인의 모습을 한편의 드라마처럼 담아내고 있다. 

'도심 속 비밀정원' 동영상 화면 캡처
'도심 속 비밀정원' 동영상 화면 캡처

영상속의 도시인은 일상의 삶을 살아내기에 늘 바쁘다. 반면 자연인은 삶의 속도에서 여유가 느껴진다. 한양도성 혜화동 전시안내센터에서 가을을 만나고, 남산 소나무 숲길에서는 600년 한양도성을 배경으로 자연과 시간이 주는 깊이를 만끽한다. 

올해 시범 개관한 한양도성 유적전시관의 야경과 그곳에서 만나는 N서울타워와 한강변의 야경은 또 다른 서울의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도시인과 자연인이 만나는 곳은 한양도성 야경의 백미로 꼽히는 백범광장이다. 이곳에서 자연인은 한양도성에서 느꼈던 따뜻함과 위로를 호롱불을 통해 도시인에게 건네준다. 대도시 서울에서, 잠시의 쉼이 가능한 곳, 한양도성을 따라 걸으면서 영상은 마무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