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소비· 친환경] 착한소비 생활화로 '녹색사회' 앞당긴다 
[녹색소비· 친환경] 착한소비 생활화로 '녹색사회' 앞당긴다 
  • [자투리경제=송지수 SNS에디터]
  • 승인 2021.01.03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환경부, 제4차 녹색제품 구매촉진 기본계획(2021~2025) 발표
- 녹색소비 생활화를 위해 지역 생활밀착형 녹색제품 인증 확대
- 온라인 녹색매장 지정· 녹색구매지원센터 확대 운영 등 추진

녹색제품 판매 촉진을 위해 '녹색매장'이 확대 운영되고, 온라인 시장에서도 녹색제품 판매를 활성화하기 위해 ‘온라인 녹색매장 지정제도’가 도입된다. 또 정부발주 공사 또는 물품구매 입찰시 녹색제품에 대한 가점 반영, 녹색매장에 대한 세제혜택 등 다양한 인센티브가 제공된다.

3일 환경부에 따르면 녹색제품의 생산·유통·소비 확대 방안을 담은 제4차 녹색제품 구매촉진 기본계획(2021~2025년)을 마련, 올해 1월부터 시행한다. 녹색제품 구매촉진 기본계획은 녹색제품 구매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5년마다 수립·시행되는 법정계획이다. 

이번 제4차 기본계획은 그린뉴딜, 탄소중립과 같은 다양한 정책환경변화에 발맞춰 국민들이 일상생활에서 녹색제품을 통해 친환경소비를 실천할 수 있는 방안을 중점적으로 다루고 있다. 

환경부는 성장잠재력이 큰 민간분야 녹색시장 확대를 위해 녹색제품 판매촉진, 녹색소비 거점 활성화 등 녹색소비 기반을 강화하기로 했다.  

정부가 환경적 가치를 소비하는 친환경 문화 확산과 지속가능한 녹색사회를 위한 정책 기반 강화를 위해 녹색제품의 생산·유통·소비 확대 방안을 담은 '제4차 녹색제품 구매촉진 기본계획을 수립해 올해 1월부터 시행한다. 사진=픽사베이
정부가 환경적 가치를 소비하는 친환경 문화 확산과 지속가능한 녹색사회를 위한 정책 기반 강화를 위해 녹색제품의 생산·유통·소비 확대 방안을 담은 '제4차 녹색제품 구매촉진 기본계획을 수립해 올해 1월부터 시행한다. 사진=픽사베이

녹색제품 판매 촉진을 위해 녹색매장을 확대 지정하고, 온라인 시장에서도 녹색제품을 판매할 수 있는 기반마련을 위해 ‘온라인 녹색매장 지정제도’를 도입한다. 녹색매장은 지난해 620곳에서 오는 2025년 850곳으로 늘릴 계획이다. 

또 급증하는 포장 폐기물을 줄이기 위해 포장재 없는 소분판매, 친환경 포장재를 사용하는 ‘녹색특화매장’을 적극적으로 확산시킬 계획이다. 
녹색구매지원센터를 현재 8곳에서 2025년까지 17곳으로 확대해 친환경 소비자 양성, 녹색제품 생산지원 및 유통 활성화 등 지역별 녹색소비문화 활성화의 거점으로 적극 활용한다.

일반 소비자들이 손쉽게 녹색제품을 만나볼 수 있도록 일상생활에서 많이 사용하는 제품의 녹색제품 인증을 확대한다.

개인위생용품, 생활용품 등 생활밀착형 제품에 대한 인증을 확대하고 성인용 기저귀, 방진망 등 국민체감 가능 품목을 중심으로 인증기준을 제정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생활밀착형 녹색제품 수를 2020년 1063개에서 2025년 3000개로 확대한다.


녹색소비생활의 영역 확대를 위해 유통·포장, 실내청소, 여행 등 생활과 밀접한 서비스를 대상으로도 인증기준 마련을 추진한다.  

환경성인증 취득비용 및 사용료를 경감하고, 인증 취득을 원하는 기업에 대한 환경성 진단 및 개선사항 도출, 상담(컨설팅)기관 연결 등을 통해 기업이 원활하게 인증을 취득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국민들의 녹색소비 실천을 위한 교육·홍보를 실시하고, 그린카드 사용 활성화 등을 통해 녹색소비문화를 확산한다. 
녹색구매지원센터 등 다양한 교육기관을 활용해 소비자 생애주기별 녹색제품 교육을 강화하고 녹색소비 아이디어 대회, 인기 캐릭터 활용 등의 각종 행사로 녹색제품에 대한 국민 인지도를 높인다.

그린카드로 온라인 상품을 결제할 때 에코머니 포인트를 적립하는 등 제도를 개선하고 그린카드 발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신경제체제(공유·구독 경제 등)와 녹색제품 연계로 녹색제품의 민간시장을 확대하고, 해외시장 진출 등 녹색제품의 판로를 지원한다. 공유·구독경제와 녹색제품간의 연계를 위한 사업 유형을 개발하고, 녹색 공유·구독경제 실현을 위한 사업화 대상선정 및 지원체계 구축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밖에 국내유망 녹색제품 생산기업이 해외 온라인 판매 플랫폼, 해외 공공조달 시장 등 해외 녹색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기업상담 등의 지원을 강화한다.

김동구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은 ”이번에 마련한 제4차 기본계획이 본격 시행되면 국민 일상 속에서 녹색소비문화가 확산돼 민간분야 등 녹색제품 시장이 크게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장재 없는 소분 판매, 친환경 포장재를 사용하는 '녹색특화매장'을 확대하고 녹색구매지원센터를 현재 8곳에서 2025년까지 17곳으로 늘린다. 또 개인위생용품, 생활용품 등 생활밀착형 제품에 대한 인증을 확대하고 성인용 기저귀, 방진망 등 국민 체감 가능 품목을 중심으로 인증기준을 제정할 계획이다. 자료=환경부

<용어 설명>

● 녹색제품 : 같은 용도의 다른 상품에 비해 에너지·자원을 절약하고 오염물질 발생을 줄인 제품으로  ‘환경표지 인증제품’, ‘저탄소 인증제품’ ‘GR마크 인증제품’(우수재활용제품)‘ 등이 해당한다.

● 착한소비 : 보다 친환경적이고 인간적인 소비로 값이 조금 비싸더라도 환경을 보호하는데 기여하는 상품을 구매함으로써 친환경 소비생활 확산과 올바른 소비로 이끌어 나가는 소비를 말한다.

● 녹색매장 : 유통매장 운영의 환경부하를 줄이고 방문 소비자에게 녹색제품 구매 및 친환경 소비생활 보급을 장려하는 매장으로, 현재까지 전국적으로 620개 유통매장이 녹색매장으로 지정됐다.

● 녹색특화매장 : 녹색매장에서 확장, 발전한 개념으로 제품의 포장을 없애거나 재활용·재사용이 가능한 포장재를 사용하여 쓰레기 발생을 최소화한 매장이다.

● 녹색구매지원센터 : 녹색제품 소비 활성화를 통한 국민들의 녹색생활 실천을 위해 녹색제품 관련 정보제공 및 교육·홍보 등 사업을 운영하는 지역 거점 센터로, 현재 전국적으로 8개 센터가 있다.

● 그린카드 : 친환경제품 구매, 대중교통 이용 및 에너지 절감 등 친환경생활 실천 시 포인트 적립 등 경제적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대국민 신용(체크카드) 서비스로, 현재까지 2000만장 이상 발급됐다.

● 그린POS(Green Point Of Sales):  유통매장에서 그린카드로 친환경제품 결제 시 자동적으로 인식해 에코머니 포인트를 적립해주는 시스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