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협업] "환경과 조화로운 성장을 추구하자", "혼자만으론 최고가 될 수 없다" 
[친환경·협업] "환경과 조화로운 성장을 추구하자", "혼자만으론 최고가 될 수 없다" 
  • [자투리경제=윤영선 SNS에디터]
  • 승인 2021.01.04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Green) 중심의 전면적·근본적 혁신으로 그린밸런스2030을 완성해 ‘New SK이노베이션’을 만들자"(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인공지능(AI)혁신과 ESG 경영을 통해 사랑받는 빅테크 기업이 되자"(박정호 SK텔레콤 사장)

"고객과 사회로부터 받은 신뢰를 소중히 지키고 긴 안목으로 환경과의 조화로운 성장을 추구하자"(신동빈 롯데 회장)

"관계사 간, 부서 간의 협업과 소통으로 고객의 요구에 '광적인 집중'을 해 새로운 기회를 찾자"(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2021년 신축년 새해 각 기업 CEO들의 밝힌 신년사 중 일반적인 내용과 달리 '환경'과 '협업'을 강조한 신년사가 있어 눈길을 끈다. 대부분의 CEO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미래성장동력 확보에 매진하겠다는 점을 가장 강조했다. 올해 경영환경이 녹록지 않을 것이라는 점에서 변화에 대응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원년이 되자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왼쪽 위 부터 시계방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신동빈 롯데 회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사진= 각 사
 

하지만 일부 CEO들은 혼자만으로는 최고가 될 수 없다며 협업과 개방에 우선적인 가치를 둬야 한다고 강조했고, 친환경 기업으로 거듭나야 하다는 점을 주요 메시지로 전달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AI(인공지능)가 회사의 모든 업무와 대고객 서비스의 혁신의 기반이 돼야 한다"며 AI의 전방위 확산을 강조한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혁신을 위해 서로 다른 사업 간 초협력과 개방성을 주문했다.

박 사장은 "우리 혼자만의 스토리와 역량만으로는 최고가 될 수 없다"며 "다양한 영역의 국내외 기업들과 과감하게 협력할 수 있는 개방적 협력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친환경 에너지와 소재 중심(Green Energy & Materials) 기업을 방향으로 파이낸셜 스토리(Financial Story)를 설정한 만큼 본격적인 실행의 원년인 올해 모두의 강한 의지와 패기로 친환경(Green) 중심의 혁신을 꾀하자"고 당부했다. 김 사장은 ▲친환경(Green) 중심 미래 성장 가속화 ▲석유화학(Carbon) 사업 혁신 성과 창출 ▲위기 정면돌파 문화 구축 등의 3대 핵심 전략 방향을 제시했다. 

신동빈 롯데 회장은 "강력한 실행력으로 5년 후, 10년 후에도 일하고 싶은 회사를 함께 만들어가자”고 당부한뒤 "고객과 사회로부터 받은 신뢰를 소중히 지켜나가며 긴 안목으로 환경과의 조화로운 성장을 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스타트업을 비롯한 다양한 파트너들과 경계를 허물고 소통하며 서로 신뢰할 수 있는 협업 생태계를 만들어가자"며  지속성장을 위한 사회적 가치 창출을 강조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역설적이게도 위기가 기회가 될 수 있다며 '반드시 이기는 한 해'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정 부회장은 "지금의 위기 속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내고, 판을 바꾸는 대담한 사고로 도전해달라"며 "관계사 간, 부서 간의 협업과 소통으로 고객의 요구에 '광적인 집중'을 해 새로운 기회를 찾자”고 말했다.

김교현 롯데케미칼은 “ESG경영을 통해 지속 가능한 기업이 되자”며 신사업 발굴을 비롯해 안경환경 및 보건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김 사장은 “ESG경영은 이제 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필수 조건이자 회사의 존망을 결정할 수도 있는 중대한 사안”이라며 “앞으로는 ESG 경영관점에서 모든 부서가 필요성을 충분히 인식하고 과제를 도출하고,  ESG 활동을 통해 새로운 가치창조를 이뤄내야 한다“고 말했다.

허태수 GS그룹 회장은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년 GS 신년 모임’ 행사에서 디지털 역량과 친환경 경영을 통한 신사업 발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신사업 발굴과 관련해선 디지털 기술이 접목된 친환경, 모빌리티 등 다양한 분야까지 확대해 기회를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허 회장은 “스타트업, 벤처캐피털 등과 협력하는 오픈 이노베이션 통해 새로운 기회를 찾고, GS의 투자 역량을 길러 기존과 다른 비즈니스를 만드는 ‘New to big’을 추진하자”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