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있는 정보+] 1970년대 서울시 항공사진 맘껏 활용하세요
[있는 정보+] 1970년대 서울시 항공사진 맘껏 활용하세요
  • [자투리경제=김지선 SNS에디터]
  • 승인 2021.01.13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70년대 이후 촬영된 서울시 항공사진을 국토정보 플랫폼을 통해 누구나 사용할 수 있게 됐다. 

항공사진은 국유재산관리시스템(기획재정부), 스마트팜맵(농림축산식품부), 국세행정시스템(국세청) 등 공공업무 지원뿐만 아니라 포털 영상지도, 관광안내도, 재산권 증빙 등 일상생활에서도 폭넓게 이용되고 있다.

국토지리정보원과 서울시는 '공간정보 공동활용' 업무협력을 통해 서울시가 보유하고 있는 항공사진을 국토정보 플랫폼 에서도 열람·발급할 수 있도록 14일부터 항공사진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서비스하는 서울시 항공사진을 통해 1970년대 도시개발 이전 서울의 모습과 현재의 모습을 살펴볼 수 있다.

국토정보 플랫폼은 국토지리정보원에서 운영하고 있는 지도정보 제공 플랫폼으로 수치지도, 항공사진, 정사영상 국가기준점, 통계정보 등 다양한 국토정보를 제공해왔다.  정사영상은 항공사진을 높이차나 기울어짐 등 지형기복에 의한 기하학적 왜곡을 보정하고 모든 물체를 수직으로 내려다보았을 때의 모습으로 변환한 영상을 말한다.

2017년부터는 국민편의와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지자체에서 개별 관리해오던 항공사진을 데이터베이스(DB)화해 국토정보 플랫폼을 통해 온라인 무료발급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로써 국토정보 플랫폼은 서울시를 포함한 9개 지자체가 개별적으로 관리해온 총 49만2470장의 항공사진에 대한 열람·발급 서비스를 통합운영하게 됐다. 

현재 국토정보 플랫폼을 통해 항공사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지자체는 부산시와 대구시를 제외한 9개 지자체로 ▲서울시와 경기도(9만8398매) ▲ 인천시(4만800매) ▲ 광주시(5만1213매) ▲ 대전시(4만7715매) ▲ 제주시(1만281매) ▲ 성남시(1만6635매) ▲ 김해시(5만1720매) ▲ 청주시(5371매)이며, 제공되는 항공사진은 총 112만4643장이다.

항공사진 현황 및 발급 소개. 자료=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
항공사진 현황 및 발급 소개. 자료=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

국토지리정보원 사공호상 원장은 "지자체 불법건축물 탐지, 도시계획을 위한 고정밀 항공사진 서비스를 시행해오고 있다"며 "디지털트윈, 스마트시티 등 4차산업에 항공사진이 활용될 수 있도록 메타정보 구성과 함께 데이터 표준화를 적용하는 등 과학적인 공간계획으로 국민생활의 질적 변화를 이끌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자율주행산업 지원과 디지털트윈을 위한 전국단위 고해상도 항공사진 촬영과 더불어 국민안전을 고려한 재난안전 기관과의 유기적인 협업을 지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시는 2012년부터 '서울시 항공사진 온라인 서비스 시스템(http://aerogis.seoul.go.kr)'를 통해 항공사진을 제공해오고 있다. 서울시는 또 국토지리정보원의 '국토정보 플랫폼(http://map.ngii.go.kr)'을 통해 서울시의 고해상도 항공사진 17만337매를 제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