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환경제·재생에너지] 세계 최초로 수소법 시행됐지만 수소 인트라 턱없이 부족
[순환경제·재생에너지] 세계 최초로 수소법 시행됐지만 수소 인트라 턱없이 부족
  • [자투리경제=김지선 SNS에디터]
  • 승인 2021.02.13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2월 세계 최초로 제정된 수소법이 5일부터 시행되는 등 정부가 수소경제 확대에 적극 나설 계획이지만 수소충전 인프라는 크게 부족한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속도로를 달리는 수소차는 4배 늘었지만 충전소는 10곳뿐인 것으로 조사됐다. 고속도로상 일반 주유소가 206개인 것과  크게 대비된다. 이처럼 기본적인 인프라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서는 정부와 지자체가 계획 중인 수소차 확대 정책은 공염불에 그칠 가능성이 높다.

13일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홍기원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수소차 하이패스 감면 현황은 51만4000여대로, 2019년 15만8000여건에 비해 대폭 늘었다. 하지만 전국 고속도로상에 운영 중인 수소충전소는 10곳에 불과한 실정이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현재 고속도로 상 수소충전소는 경부선이 4곳(안성·언양·신탄진)으로 가장 많고, 호남선(백양사)·중부내륙선(성주)·영동선(여주)·남해선(함안)·중앙선(춘천) 등이 포함됐다. 충전소별 충전 시설은 모두 1개에 그쳤다. 

정부는 오는 2022년까지 수소차를 8만1000로 늘리고 수소충전소도 310곳을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말 기준 전국 수소충전소는 70곳이다. 하지만 각 지방자치단체들은 충전소 설치와 자량구입비 지원 문제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무엇보다 예산 부족이 가장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

부산에는 수소차 916대가 보급돼 전국에서 4번째로 많은 수소차가 달린다. 그러나 부산에 수소충전소는 서부산NK수소충전소(강서구 송정동)와 H부산수소충전소(사상구 학장동) 단 2곳뿐이다.  부산시는 기장군, 해운대구, 남구 등 4곳에 충전소 건립을 추진할 계획이지만 아직 건축 허가가 난 곳은 없다.

대구시는 오는 2030년까지 수소차를 1만2000대까지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충전소는 단 1곳 뿐이다.  또 지난해 말 기준 수소차 등록댓수는 66대에 불과하다.

경북도에도 18대의 수소차가 등록돼 있다. 올해 100대를 공급할 계획이나 충전소는 도로공사가 성주휴게소에 운영 중인 1곳 뿐이다.

광주시는 지난해 말까지 수소차 730대를 보급했다. 올해도 상반기 150대, 하반기 400대를 보급할 계획이지만 하반기 관련 예산이 단 한 푼도 없다. 

서울은 4곳, 인천은 3곳 이다. 세종도 1곳 뿐이다. 울산이 그나마 13곳으로 가장 많다. 경기도도 10곳이지만 면적이나 등록차량 수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하다.

한편 경기도 수원시 제1호 수소충전소가 3월 중순께 영통구 하동 광교신도시 동부버스공영차고지에 들어선다. 충전소에는 시간당 시내버스 1대 또는 승용차 5대를 동시에 충전할 수 있는 튜브 트레일러가 설치돼 가동을 준비 중이다. 승용차 기준으로는 하루 최대 250대까지 충전할 수 있다.

3월 중순 준공 예정인 수원시 수소충전소(사진 왼쪽). 사진=수원시, 현대자동차 수소전기트럭 엑시언트(사진 오른쪽). 사진=현대자동차
3월 중순 준공 예정인 수원시 수소충전소(사진 왼쪽). 사진=수원시, 현대자동차 수소전기트럭 엑시언트(사진 오른쪽). 사진=현대자동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